청약업계 수능의 날이 밝았다…서울 1순위 청약 '빅데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1 07:01

서지영 기자

대치?자양?천호?강동 등 노른자 위 오늘 1순위 접수

GS건설은 지난 1월 경기도 안양 만안구 '아르테자이' 미계약분 8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그 결과 3만3524명이 몰려 평균 41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많은 인파가 몰린 안양 아르테자이 모델하우스 개관 당시 모습.

GS건설은 지난 1월 경기도 안양 만안구 '아르테자이' 미계약분 8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그 결과 3만3524명이 몰려 평균 41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많은 인파가 몰린 안양 아르테자이 모델하우스 개관 당시 모습.

내 집 마련의 꿈을 가진 아파트 청약자들의 '빅 데이'가 열렸다. 11일 서울 강남구와 강동구, 광진구 등 이른바 '노른자 위' 지역의 아파트 1순위 청약이 4곳이나 몰렸다. 각 온라인 포털사이트의 부동산 카페 게시판에는 "마치 대학 정시 원서를 넣는 기분"이라며 초조한 심경을 담은 청약자들의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최근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사상 최고치를 이룬 가운데 역대 최고 청약 가점자들도 청약 접수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청약 입시의 날… 눈길 끄는 '대치'   
최근 유명 부동산 온라인 커뮤니티에 '11일은 무슨 대학 입시 접수 날과 같은 느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한날에 대치∙자양∙천호∙성내까지 아파트 4곳이 1순위 모집을 한다"며 "무슨 가군∙나군 대학 입시도 아니고…"라고 넋두리했다. 청약자들에게는 중요한 날이니만큼 각종 질문 글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11일) 모두 청약 지원한 뒤 한 곳이 당첨되면 나머지는 당첨이 돼도 자동 취소되는 것인가", "대치동은 가점이 얼마나 돼야 가능할까", "어느 유형이 당첨에 유리할까" 등을 묻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하나같이 당첨만 되면 수억 이상의 차익을 볼 수 있는 지역들이다.    

 
11일은 서울 주요 지역의 아파트 1순위 청약 접수 날이다. 사진은 대치 푸르지오 써밋 투시도.

11일은 서울 주요 지역의 아파트 1순위 청약 접수 날이다. 사진은 대치 푸르지오 써밋 투시도.

이날 기타지역 1순위 청약을 받는 대우건설의 '대치 푸르지오 써밋'은 청약자들의 큰 관심을 받는 아파트다. 51~155㎡(이하 전용면적) 480가구 규모로 조성되는데 일반분양 물량은 106가구로 다소 적다. 하지만 강남 중에서도 준수한 학군과 학원가로 손꼽히는 지역이고 대우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써밋'이 적용됐다. 분양가가 3.3㎡ 당 4751만원으로 이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하는 아파트 중 가장 높고, 주변의 가파른 언덕이 단점으로 꼽히지만 대우건설은 최고 수준의 경쟁률을 기대하는 눈치다. 분양 관계자는 "대치 푸르지오 써밋은 6·17대책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및 고강도 실거래 조사 대상에서 제외돼 2년간 실거주 의무가 없다"며 "실거주자를 비롯해 투자수요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갑론을박도 뜨겁다. 평생 한 번뿐인 '대박'의 날이니만큼 치열한 눈치작전을 밑자락에 깐 각종 글이 끝없이 올라온다. 온라인 부동산 카페에는 "대치 푸르지오 써밋 '임장' 가보셨나. 언덕이 가파르고 뒤쪽은 너무 허름해서 청약을 넣고 싶지 않더라", "그래도 당첨만 되면 앉은자리에서 10억원은 남기는 것"이라는 밀고 당기기가 반복된다.  

 


 


강동∙광진구까지…역대 최고 가점자들 몰릴까
 
최근 '강남 4구'를 자청하는 곳에서는 중흥토건과 현대엔지니어링이 한판 대결을 벌인다.  

 
강동 밀레니얼 중흥S-클래스 투시도

강동 밀레니얼 중흥S-클래스 투시도

중흥토건이 천호동에 세우는 '강동중흥S클래스밀레니얼'은 25~138㎡ 총 999가구로 이 가운데 626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700만원으로 책정됐는데 인근 시세와 비교해도 확실히 '남는다'는 것이 주요 평가다. 실제 인근 999세대 주상복합인 래미안강동팰리스의 경우 지난달 전용 50㎡ 기준 11억4000만원, 84㎡ 기준 13억2000만원~14억7000만원에 실거래됐다. "당첨만 되면 로또"라는 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강동구 천호·성내3구역을 재개발하는 성내동 '힐스테이트천호역젠트리스'도 84㎡ 160가구 규모를 일반 분양한다. 천호·성내동 일대는 지하철 5호선과 8호선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어 주요 도심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낙후된 이미지가 강했던 천호역 일대에서 처음으로 나오는 분양에 예비청약자들은 두 단지에 대한 관심이 높다.

 
롯데건설은 광진구 자양동 '롯데캐슬리버파크시그니처'의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자양1구역 재건축정비사업을 통해 공급하는 이 단지는 59~122㎡ 총 878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59~101㎡ 482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광진구는 학구열이 높은 곳으로 최근 강남 3구와 '마용성' 등과 함께 아파트 가격이 상당히 많이 상승한 지역으로 청약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올 2분기 수도권 민간 분양아파트의 평균 초기계약률은 100%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초기 계약률이 100%로 집계됐다. 

 
업계는 최근 부동산 광풍과 함께 11일에는 가점 80점 이상을 넘나드는 청약자들이 상당 부분 몰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5월 강남권에 분양한 '흑석리버파크자이' 전용 59.98㎡에서는 당첨 최고 가점으로 84점 만점이 나왔다. 같은 달 진행한 강서구 화곡동의 '우장산숲아이파크' 역시 당첨 최고 가점은 전용 84.98㎡타입이 72점에 달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밀어내는 물량이 쏟아진다. 전국적으로 따지면 2만1000가구 분양 물량으로 올해 들어 최대 규모다"며 "특히 서울 수도권 주요 도심 청약 날짜인 11일은 높은 청약 가점자들의 도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