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물폭탄…완성차, 피해 복구 앞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3 11:00

안민구 기자

차량 정비서비스에 생필품도 제공

르노삼성 서비스센터 정비사가 차량을 점검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 서비스센터 정비사가 차량을 점검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

국내 완성차 업계가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삶의 터전을 잃고 망연자실한 피해주민들에게 자동차 점검과 정비서비스, 생필품 제공 등 다방면으로 지원에 나서는 모습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최근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차량정비 지원에 더해 무료 세탁서비스 등도 지원키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침수 등 피해차량의 엔진·변속기 등 주요 부품을 무상점검하고 현장 조치가 어려워 서비스센터로 입고된 차량은 수리비를 최대 50%까지 할인해 준다.  
 
또 현대차는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하고 기아차는 수해 차량을 폐차한 후 차량을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이 밖에 세탁구호차량을 투입해 이재민들의 세탁·건조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성금과 수해 차량 점검, 생필품 및 세탁 지원 등의 지원 활동이 갑작스러운 피해를 본 이재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피해지역이 신속하게 복구돼 이재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 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집중 호우로 차량 파손 및 침수 피해를 본 자사 차량 고객을 위해 오는 9월까지 수리비 지원과 무상 견인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번 서비스는 전국 르노삼성차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진행된다. 보험 수리를 하는 고객에게는 자기부담금(면책금) 전액을 5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며, 유상수리(비보험) 고객에게는 부품과 공임을 포함한 수리비를 최대 500만 원 한도에서 30% 할인해준다.  
 
아울러 르노삼성차 애프터서비스(A/S) 브랜드인 ‘오토솔루션’이 제공하는 평생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장 가까운 서비스센터로 무상 견인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쌍용차는 오는 10월 말까지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지역별로 수해 차량 서비스전담팀을 편성·운영하고 전담 작업장을 마련해 특별정비 서비스를 한다. 
자차보험 미가입 차량은 수리비의 30%를 할인해 준다.  
 
또 재난·재해 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서비스네트워크에 서비스전담팀을 편성하고 긴급 출동과 수해 차량 무상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소모성 부품을 무상교환하고 필요할 경우 비상시동 조치 등 서비스도 제공한다.
 
업계 관계자는 "차량이 침수됐을 경우 시동을 걸면 엔진이나 변속기, 전기·전자부품 등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며 "반드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거나 인근 서비스네트워크에서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