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2분기 실적 대폭 성장…해외 매출 상승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4 16:43

권오용 기자
엠게임 CI.

엠게임 CI.

엠게임은 해외 매출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며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엠게임은 2020년 2분기 매출 118억원, 영업이익 23억원, 당기순이익 2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41.6%, 영업이익 113.6%, 당기순이익 172.5% 대폭 상승한 수치다.
 
올 상반기는 매출 219억원, 영업이익 48억원, 당기순이익 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22.3%, 74.4%, 78.9% 성장했다.
 
엠게임 측은 “상반기 실적이 크게 늘어난 주요 원인은 전체 매출의 64% 가량 차지하는 해외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 때문이다”고 말했다.  
 
1분기는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 2분기는 북미, 터키 ‘나이트 온라인’이 선방하며 상반기 매출만으로 지난해 각 게임 누적 매출의 각 64%, 72% 가량을 달성했다.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 ‘귀혼’, ‘영웅 온라인’ 등 국내 PC 온라인게임 매출도 꾸준히 늘고 있다.  
 
엠게임 실적 추이.

엠게임 실적 추이.

엠게임은 올 하반기 ‘열혈강호 온라인’을 계승한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 ‘진열혈강호’를 동남아시아 지역에 출시할 예정이다.
 
첫 출시는 원작 ‘열혈강호 온라인’이 흥행한 국가 위주로 진행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해외 시장 검증을 통해 게임성을 다져 국내 혹은 외자 판호 발급이 재개되면 중국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  
 
스포츠 베팅 시뮬레이션 게임 ‘윈플레이’도 하반기 선보인다. 엠게임은 새로운 장르에 대한 도전으로 신중히 준비 중이며 빠른 출시로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엠게임은 ‘나이트 온라인’, ‘드로이얀’, ‘귀혼’ 등 자사의 인기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개발을 위해 제휴 혹은 자체 개발을 진행 중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올 하반기도 모바일 게임 ‘진열혈강호’와 스포츠 베팅 시뮬레이션 게임 ‘윈플레이’ 출시로 신규 매출이 더해져 상반기 이상의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