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고척·수원·인천구장, 관중 입장 잠시 중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6 10:2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서울·경기에 이어 인천에서도 프로야구 관중 입장이 잠시 중단된다.
 
 
관중 입장이 허용된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간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관중 입장이 허용된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간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임현동 기자

SK 와이번스는 16일 "18일 한화 이글스전부터 23일 두산 베어스전까지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홈 6경기를 관중 없이 진행하며, 해당 기간 티켓 예매 및 이벤트는 자동으로 취소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자 16일 0시부터 서울과 경기도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서울 잠실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당분간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인천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지역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서울과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인천광역시와 SK 구단도 당분간 관중을 받지 않기로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