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뎀벨레 멀티골' 리옹, 맨시티 꺾고 10년 만에 UCL 4강 진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6 10:04

김희선 기자
AP=연합뉴스 제공

AP=연합뉴스 제공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후보로 꼽히던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가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에 덜미를 잡혔다.
 
리옹은 16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조제 알발라드에서 열린 2019~2020 UCL 8강전에서 무사 뎀벨레의 멀티 골 등을 앞세워 맨시티를 3-1로 물리쳤다. 리옹이 UCL 4강에 진출한 건 2009~2010시즌 10년 만이다. 4강에서 만나는 바이에른 뮌헨(독일)과는 10년 전에도 준결승에서 맞붙어 1·2차전 합계 0-4로 완패한 기억이 있다.
 
또한 리옹-뮌헨 외에 다른 준결승전은 19일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리는 라이프치히(독일)-파리 생제르맹(프랑스)으로, 올해 UCL 4강은 독일과 프랑스의 대결로 압축됐다. UCL 역사상 4강 중 프랑스에서 2팀이 올라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최근 10년 사이 4차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유럽 무대 도전 때마다 우승 후보로 평가받은 맨시티는 2015~2016시즌 4강 진출 이후 2016~2017시즌 16강 그리고 3개 시즌 연속 8강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 UCL 조별리그에서도 맨시티에 1승1무로 우위를 보였던 리옹은 전반 24분 막스웰 코르네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맨시티는 점유율에서 앞서며 파상공세를 퍼부었지만 후반 24분 케빈 더브라위너의 동점골 이후 더이상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반면 리옹은 후반 34분 결승골을 터뜨린 무사 뎀벨레가 후반 42분 쐐기골까지 터뜨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