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카드·은행 수장 줄줄이 임기 만료…'폭풍전야' KB금융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9 07:00

권지예 기자

윤종규 회장 임기, 오는 11월 만료…금융권선 3연임에 무게

KB금융그룹을 이끌어 온 윤종규 회장의 임기가 오는 11월 만료되면서 차기 회장 후보에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등이 후보군으로 오르내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사모펀드 등 각종 부정 이슈를 피해간 KB금융이라서 윤 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국민카드를 업계 2위로 올려놓은 이 사장의 공이 만만치 않아 차기 회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11월 20일로 임기가 만료되는 윤종규 회장 후임 인선 절차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때보다 2주 정도 더 빨리 시작된 것으로, 회추위는 오는 28일 내외부 후보자군 롱리스트 10명 가운데 최종 후보자군 4명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다음 달 25일에는 이들 숏리스트 4명의 자격 검증을 거쳐 최종 1인을 선정한다.
 
회추위가 빠르게 움직이면서 금융권에서는 차기 회장 후보군에 이름이 거론되는 KB금융 계열사 수장들의 거취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1월 임기가 끝나는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과 12월 임기 만료인 양종희 KB손해보험 사장 등도 경쟁 선상에 오르고 있지만, 가장 두각을 보이는 인물은 이동철 사장이다.
 
이 사장은 KB국민카드가 삼성카드를 제치고 시장점유율 업계 2위로 올려놓은 공을 인정받고 있다. KB국민카드가 2위 자리에 오른 것은 2011년 KB국민은행에서 분사한 이후 처음이다.
 
KB국민카드는 지난 1분기 카드사별 전체 신용판매 시장점유율에서 2위 자리를 굳히던 삼성카드를 제쳤다. 1분기 KB국민카드는 시장점유율 17.71%(23조6382억원)를 기록했으며, 삼성카드(17.67%·23조5910억원)를 0.04%포인트 차이로 넘어섰다.
 
이는 이 사장이 중금리 대출과 자동차 할부금융·법인 회원 확대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덕분이라는 평가다. 
 
또 그룹 내에서 KB증권과 KB손해보험을 앞지르며 실적 기여도도 주목받았다.
 
KB국민카드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1% 늘어난 163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바 있다. 반면, KB국민은행은 -4.5%, KB증권 -23.7%, KB손해보험 -13.4%로 마이너스 성장하며, KB금융 주력 계열사 중 KB국민카드만 호실적을 내놓게 됐다.
 
이에 따라 KB국민카드는 국민은행(1조2467억원)에 이어 그룹 내 두 번째로 순익을 많이 낸 계열사가 됐다.
 
이런 실적은 차기 인선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지표로, 이 사장이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로 거론되는 근거가 되고 있다.
 
하지만 금융업계서는 KB금융의 지배구조를 안정적으로 이끌어왔다는 평을 받아온 윤 회장의 연임을 유력하게 보고 있다. 윤 회장은 최근 불거진 각종 사모펀드 사태를 피해 가면서 올해 2분기 신한금융을 넘어서는 경영 성과를 내놨다.   
 
이를 두고 KB금융 노조가 ‘요식행위’라며 비판하고 있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KB금융 노조협의회 관계자는 “3년 전 윤 회장 연임 때에도 이런 방식으로 최종 후보군 3인을 발표했지만, 윤 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2명의 후보가 즉시 고사하면서 '깜깜이' '날치기'라는 비난과 조롱에 시달렸다”며 “회추위는 또다시 윤 회장 3연임을 위한 요식행위를 반복하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KB금융 노조는 20일 윤 회장의 3연임에 대한 입장과 회장 추천 절차의 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결과는 열어봐야 아는 것이겠지만, 크게 고비가 없던 KB금융이라 코로나19 시국에 또 다른 변화의 파고를 만들어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