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 급감에도 허창수·허태수 GS 오너가는 '돈 잔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4 07:01

김두용 기자

허창수 151억5500만원·허태수 70억9000만원, 명예회장직도 두둑한 보수 챙겨

GS홈쇼핑 본사인 강서타워.

GS홈쇼핑 본사인 강서타워.

올해 상반기 GS그룹의 영업이익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6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코로나19 악재로 GS그룹도 타격을 입은 것인데, 하반기 전망도 먹구름이 가득하다. 경영진 입장에서는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야 할 비상 상황이다. 하지만 GS그룹 오너가는 올 상반기 수십억에서 수백억 원의 보수를 챙기며 '돈  잔치'를 벌였다. 일부에서는 GS그룹이 위기 상황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너가의 배만 불리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공개된 GS그룹의 올해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영업이익이 1667억3500만원에 그쳤다. 지난해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 1조5억2600만원에 비해 16% 수준에 불과하다. 순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2019년 상반기 순이익이 2012억5100만원이었는데 올해는 2857억1100만원의 손실을 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글로벌 경제 침체로 기업의 이익이 줄어들었지만, 오너가는 고통 분담 없이 ‘돈 잔치’를 이어가고 있다. GS그룹의 허창수 명예회장과 허태수 회장은 상반기에 지주사와 계열사 두 곳에서 각각 보수를 챙겼다. 허창수 명예회장은 퇴직금을 포함해 상반기 보수가 무려 151억5500만원에 달했다. 허태수 회장도 GS와 GS홈쇼핑에서 상반기에만 70억9000만원을 챙겼다.  
 
지난해 12월 GS그룹은 허창수 회장이 물러나고 ‘허태수 체제’가 출범했다. 그러나 GS그룹의 최고경영자인 허태수 회장과 허창수 명예회장의 연봉 격차는 크지 않았다. 명예회장이 경영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리가 아닌 그동안의 공로를 인정해 부여하는 명예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해할 수 없는 보수 체계다. 허창수 명예회장의 상반기 급여(9억9800만원)는 허태수 회장의 10억8800만원과 9000만원 차이에 불과했다.  
 
허창수 명예회장은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는 GS건설에서도 33억8200만원을 챙겼다. 급여 11억4400만원과 상여금 22억3800만원을 챙긴 것으로 집계됐다. 허창수 명예회장은 재벌 중에서도 연봉 순위가 높다. 2019년 기준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81억7800만원), 이재현 CJ그룹 회장(124억6100만원)에 이어 90억4100만원을 수령해 ‘대기업 총수 보수 톱3’에 들기도 했다.  
 
허태수 회장은 올해 상반기 유통가 오너가의 연봉 순위에서 신동빈 회장(62억8000만원)을 제치고 1위(70억9000만원)를 차지했다. GS홈쇼핑의 퇴직금 51억600만원이 포함된 금액이긴 하지만 허태수 회장은 상징적인 자리에 올랐다. 그는 지난해 12월 GS그룹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그동안 그룹 경영에만 집중했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에 GS홈쇼핑에서 급여 2억8400만원과 상여금 5억7800만원, 복리후생 지원금 3400만원을 챙겼다. 지난 3월 13일 주주총회를 통한 GS홈쇼핑 대표이사가 허태수 회장에서 김호성 대표로 변경되기 전까지 이름을 올렸다는 이유에서다.  
 
GS홈쇼핑 측은 “직위별 임원연봉에 따라 1억8300만원, 담당 직무와 역할을 고려해 1억100만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2019년 실적에 대한 상여금과 퇴직금은 차치하고라도 경영 위기에 임원들이 급여를 반납하는 추세를 고려하면 복리후생 지원금까지 챙긴 건 너무했다”고 말했다.  
 
GS칼텍스의 허동수 명예회장의 급여도 최고경영자인 허세홍 대표이사보다 높게 책정됐다. 허동수 명예회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로 5억2049만원을 받았다. 반면 허세홍 대표의 급여는 4억3883만원이었다.  
 
다른 대기업과 비교해도 GS그룹 명예회장의 보수 체계는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신세계그룹의 경우 최고경영자인 정유경 총괄사장과 차정호 대표가 올해 상반기 급여로 각 9억100만원, 4억1800만원을 챙겼다. 반면 정재은 명예회장과 이명희 회장의 급여는 각 3억900만원으로 이들보다 적게 책정됐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