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코로나 혈장치료제 긴급 승인, 사망률 35% 감소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4 09:50

김두용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FDA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긴급 승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FDA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긴급 승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이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긴급 승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혈장치료제가 아주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대단한 날’이라고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 재선 성공을 위해 백신 및 치료제 확보에 공을 들여왔다. 이날 발표는 공화당 전당대회를 하루 앞두고 이뤄졌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FDA는 이날 이례적으로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입원 후 사흘 안에 처방받은 환자들의 사망률이 감소하고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FDA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환자 7만명이 혈장치료제를 처방받았으며, 이 중 2만명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 치료제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FDA는 80세 이하 환자에서 혈장치료제의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망률 35%의 감소를 볼 수 있었다. FDA가 이 치료법이 안전하고 매우 효과적이라는 독립적 판단을 내렸다. 우리가 고대해오던 아주 대단한 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서 회복된 모든 미국인이 혈장을 기부해주길 촉구한다"며 기부할 수 있는 정부 사이트를 안내했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 언론에서는 혈장치료가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중대한 돌파구로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도 나온다. 혈장은 에볼라를 비롯한 감염병 치료에 오랫동안 사용돼 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는 엄정한 임상시험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다. 국내 일부 전문가들도 “아직 임상 효과가 정확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혈장치료제는 요즘 잘 사용하지 않는 방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국내에선 GC녹십자가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승인을 받고 가장 빠른 속도로 개발에 나서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