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브리핑]김인태, 장현식 상대 역전 3점포...개인 2호 대타 아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5 21:02

안희수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1사 1,2루 대타 김인태가 역전 스리런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8.25/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1사 1,2루 대타 김인태가 역전 스리런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8.25/

 
두산 김인태(26)가 대타 역전 홈런을 때려냈다.  
 
김인태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시즌 10차전에서 소속팀 두산이 3-4, 1점 뒤지고 있던 6회 말 1사 1·2루에 대타로 나서 상대 투수 장현식으로부터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 홈런을 때려냈다.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트에서 들어간 시속 146㎞ 가운데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다. 비거리 124.3m.  
 
자신의 시즌 첫 아치를 역전포로 장식했다. 김인태는 올 시즌 47경기 76타석에 나서 타율 0.161를 기록했다. 주로 교체 출전이기 때문에 매력적인 숫자를 남기진 못했지만, 두산이 경기 후반 투입하는 첫 번째 대타 카드로 여겨진다. 4연승을 노리는 두산에 승세를 안겼다. 대타 홈런은 올 시즌 22호다. 개인 두 번째 기록이기도 하다.  
 
경기는 7회 초가 진행 중이다. 두산이 6-4로 앞서 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