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가정용 와이파이 공유기 출시…“통신사 첫 보급형”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6 18:37

권오용 기자
KT의 가정용 와이파이6 공유기.

KT의 가정용 와이파이6 공유기.

KT는 26일 와이파이6를 적용한 가정용 와이파이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정식 출시일은 8월 31일이다.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는 지난 11월 KT가 통신사 최초로 선보인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 2.4’에 이은 두 번째 와이파이6 공유기다.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 2.4는 매장 등에서 사용하는 프리미엄급 공유기며, 이번에 출시한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는 일반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통신사 최초의 보급형 가정용 와이파이6 공유기다.
 
KT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댁내 인터넷 이용량이 증가하고 있고, 최근 갤럭시S20 및 갤럭시노트20, 아이폰11을 비롯해 LG 그램 등 와이파이6를 지원하는 스마트폰과 노트북이 출시됨에 따라 집안에서도 와이파이 성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신규 공유기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와이파이6를 지원하는 디바이스와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를 함께 사용하면 최적의 무선 인터넷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의 장점은 속도다. 기존 가정용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가 최대 867Mbps의 속도를 지원했다면,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는 최대 1.2Gbps 속도를 지원한다.
 
안정성과 보안성도 강화됐다. 기가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는 OFDMA 기술이 적용되어 데이터 처리 속도가 향상됐고, 여러 사용자가 동시에 접속해도 안정적인 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하다. WPA2의 약점을 보완한 WPA3를 적용해 무차별적으로 암호를 대입하는 공격을 방어할 수 있도록 했다.
 
단말 임대료는 KT가 지난 2017년 출시한 가정용 와이파이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와 같은 월 3300원(3년 약정 기준, 부가세 포함)이다. 기가인터넷 최대 1G와 10GiGA 인터넷 최대 2.5G 상품을 3년 약정으로 이용할 경우 단말은 무료로 제공된다.
 
또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를 기본 와이파이로 하여 ‘기가 와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기가 와이 인터넷은 두 대의 와이파이로 집안 어디서든 끊김 없이 최적의 와이파이로 자동 연결 되는 서비스다.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기본 WiFi)와 기가 와이파이 버디(추가 WiFi)를 함께 사용하면 고객의 위치에 따라 최적의 와이파이를 자동 연결해 마치 한 개의 와이파이를 연결한 것처럼 이용할 수 있다.  
 
‘GiGA Wi 인터넷 최대 1G’ 월정액은 결합상품 3년 약정 기준 3만4100원(부가세 포함)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