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현장]KT 김민수, LG전 5이닝 2실점...시즌 6패 위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7 20:22

안희수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t선발 김민수가 공을 던지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8.27/

2020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t선발 김민수가 공을 던지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8.27/

 
KT 우완투수 김민수(28)가 호투했지만 패전 위기에 놓였다.  

 
 
 
김민수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전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자책점은 1점. 타선이 LG 선발 김윤식 공략에 실패하며 무득점에 그쳤고, 0-2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넘긴 탓에 시즌 6패 위기에 놓였다.
 
 
 
1회 말부터 고전했다. 선두타자 홍창기, 후속 오지환에세 연속 안타를 맞았다. 3번 타자 박용택에게 우측 선상 타구를 유도했지만 1루수 강백호 앞에서 불규칙 바운드가 나왔다. 공이 외야로 빠져나갔고,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상황에서는 위기를 잘 넘겼다. 4번 타자 김현수는 내야 뜬공, 후속 이형종은 삼진 처리했다. 더블 스틸을 시도한 3루 주자 오지환은 2루수 박승욱의 송구를 잡은 포수 장성우가 태그 아웃시켰다. LG가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그러나 2회도 실점을 내줬다. 선두타자 라모스에게 우중간 담장 직격 3루타를 맞았다. KT 우익수 멜 로하스 주니어가 점프 캐치를 시도했지만 공은 담장을 맞고 야수가 없는 방향으로 흘렀다. 김민수는 주자를 3루에 두고 상대한 정근우에게도 적시타를 맞았다. 스코어 0-2.  
 
 
 
그러나 이후 5회까지 실점은 없었다. 3회는 2사 뒤 이형종에게 볼넷을 내줬짐나 라모스를 뜬공 처리했다. 4회는 삼자범퇴. 5회도 홍창기부터 시작된 세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했다. 김민수는 6회 수비 시작 직전 불펜투수 하준호로 교체됐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