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진 붕괴' 토론토, 통산 33승 투수 워커 영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8 10:30

안희수 기자
토론토가 선발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영입했다. 게티이미지.

토론토가 선발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영입했다. 게티이미지.

 
류현진(33)의 소속팀 토론토가 선발진을 보강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8일(한국시간) "토론토가 시애틀 선발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추후 선수를 내주거나 현금 지급할 예정이다.  
 
토론토는 선발진에 부상자가 많다. 최고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은 팔꿈치 통증으로 부상자명단에 올랐고, 베테랑급 맷 슈메이커는 오른 어깨 염증이 생겼다. 대체 선발이던 신예 트렌트쏜튼도 부상 이탈. 현재 선발진은 류현진과 체이스 앤더슨 그리고 태너로어크만 남아 있다.  
 
토론토는 젊은 야수진의 기량 향상이 기대보다 두드러진다. 약점으로 평가됐던 불펜진도 안정감이 있다. 선발진 공백만 메우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구단이 움직였고, 워커를 영입했다.  
 
2013년 시애틀에서 데뷔한 워커는 통산 33승 33패, 평균자책점 3.95를 기록했다. 2018~2019시즌은 부상 탓에 4경기밖에 나서지 못했다. 올 시즌은 5경기에서 2승 2패, 평균자책점 4.00을 기록했다. 세 차례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기록했다.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워커가 과거 부상이 있었지만, 지금은 좋은 모습을 보인다. 시속 95마일(153㎞) 포심 패스트볼과 커브 체인지업이 좋다. 팀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영입 배경을 전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