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중소형 가전 체험 숍인숍 매장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9 08:52

서지영 기자
 
.

.

 
 
 
롯데하이마트(대표황영근)가 오는 28일경기 시흥시 시흥배곧롯데마트점과 고양시 화정롯데마트점을 리뉴얼 오픈한다. 소형숍인숍 매장을 체험형 매장으로 바꾸는 첫 시도다. 롯데하이마트는 숍인숍 매장 가운데 661m² (200평) 미만을소형 매장으로 분류하고, 중·소형 가전제품 체험형 매장으로 꾸민다. 소형숍인숍 체험형 매장은 효울적인 매장 운영을 위해 중·소형 가전 진열 면적과 진열 상품 가짓수를 늘렸다.  소비자들은 다양해진 상품을 자유로이 체험해보고 구매할 수 있다.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젊은 소비자들에게 특히 인기인 발뮤다, 드롱기도 이제 작은 마트점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쇼핑몰에서 각광받는 로봇 청소기, 소형 안마기기와 같은 상품군도 숍인숍 체험형 매장에 가면 구매할 수 있다.
 
숍인숍체험형 매장은 단순 진열 공간을 늘린 것이 아닌 ‘체험 공간’을 확대했다. 생활·주방가전 제품을 매대 위 단순 진열한 것이 아닌 쇼룸 형식으로 꾸몄다. 매장에 있지만 마치 주방에 있는 듯한 기분을 들게 한다. 실제 집안에 두었을 때의 인테리어도 고려해볼 수 있다. 디지털 가전 체험도 강화했다. 프리미엄 음향 기기에서 나오는 사운드를 직접 들을 수 있고, 게이밍존에서는 마치 PC방에 온 것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대형가전 쇼핑을 위해 매장을 방문한 고객도 놓치지 않는다. 소형 숍인숍 매장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대형 가전은 상위 판매 모델을 중심으로 쇼룸을 구성했다. 매장에 없는 제품은 옴니 상담 테이블에서 옴니 채널 서비스를 이용해 구매할 수 있다.
 
◆ 프리미엄라인, 디자인 특화 상품 진열 위주로 탈바꿈한 시흥배곧롯데마트점
 
경기도시흥시에 위치한 시흥배곧롯데마트점은 아파트가 밀집해있는 신도시로, 40대 이하 연령층 유동 인구가 특히 많다. 올 상반기 시흥배곧롯데마트점을 찾은 40대 이하 고객 비중은 전체 고객 가운데 60%를 넘는다. 전체 영업면적은 526m²(159평)로, 대형가전 면적은 241m²(73평)에서 53m²(16평)로줄였다. 중·소형가전과 디지털 가전 면적은 159m²(48평)에서 251m²(76평)로늘렸다. 대형 가전 코너는 프리미엄 모델과 신모델 위주로, 중·소형 가전은 디자인이 우수해 시선을 끄는 트렌디한 제품들로 구성했다.
 
◆ 대형가전은 인기모델 위주로 꾸미고 옴니/상담존 신설한 화정롯데마트점  
 
경기도고양시에 위치한 화정롯데마트점은 지하철 3호선 화정역 인근이다. 주변 상권은 아파트와 다가구 주택이 많다. 올해 상반기 화정롯데마트점을 찾은 고객 가운데 50대 이상 고객 비중이 60%를 넘는다. 영업면적 463m²(140평) 가운데 대형가전이 차지했던 208m²(63평)을 50m²(15평)로대폭 줄였다. 중·소형가전과 디지털 가전 면적은 132m²(40평)에서 212m²(64평)로늘리고 기존에 없었던 옴니/상담존도 33m²(10평) 규모로 새롭게 마련했다. 화정롯데마트점의 대형 가전은 특히 많이 판매되는 베스트 모델 위주로 진열하고, 중·소형 가전제품은 브랜드별로 꾸몄다.
 
롯데하이마트조현민 MD전략팀장은 “마트점 특색을 살려 리뉴얼 오픈한 것은 이번이 첫 시도라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며, “소형 숍인숍 매장을 체험형 매장으로 바꾸는 시도는 수도권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전국 10 여 곳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