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유망주' 정호영의 새로운 시작, 화려한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2 06:00

이형석 기자

'제2의 김연경' 평가 받던 유망주, 레프트에서 센터 전향
"한국 배구 짊어질 선수, 성장이 반갑다"

지난달 30일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 KGC인삼공사 정호영이 공을 넘기고 있다. KOVO 제공

지난달 30일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 KGC인삼공사 정호영이 공을 넘기고 있다. KOVO 제공

 
여자배구 유망주 정호영(19·KGC인삼공사)이 포지션을 전향하고 힘차게 날아올랐다.  
 
정호영은 지난해 9월 열린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지명됐다. 아마추어 시절 '제2의 김연경'이라고 불릴 만큼 기대를 한 몸에 받았기에 당연했다. 190㎝의 큰 키에 빠른 몸놀림을 보여 한국 여자배구를 이끌 차세대 대형 날개 공격수로 손꼽혔다.  
 
다만 레프트로는 리시브와 수비가 약점이다. 프로 무대에서 레프트와 센터 중 어떤 포지션이 더 적합한지를 놓고 사령탑의 시선도 나뉘었다. 정호영은 프로 첫 시즌이던 2019~2020 V리그에 레프트로 나와 20경기에서 20점을 뽑는 데 그쳤다.  
 
결국 이번 시즌 센터로 전향했다. 이영택 감독의 제안과 정호영의 기대가 맞아떨어졌다.  
 
출발이 좋다. 8월 30일 열린 컵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 GS칼텍스전에서 3세트부터 교체 투입돼 12점을 올렸다. 정호영의 투입 후 분위기를 바꾼 인삼공사는 0-2로 뒤지던 경기를 세트스코어 3-2로 역전했다.  
 
'적장'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조차 "정호영의 성장이 가장 눈에 띄었다. 상대 팀 선수지만 한국 배구를 짊어나갈 선수다. 정호영의 성장이 반갑다"라고 했다.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은 "센터로 전향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리시브와 수비 부담을 덜게 된 정호영은 장점을 살려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 중앙에서 속공을 하는 대신, 날개 공격수처럼 때렸다. 정호영은 "포지션을 잘 바꿨구나 싶다"라고 웃었다.
 
부담을 털어낸 게 가장 큰 소득이다. 리시브와 수비 약점으로 코트에서 위축됐고, 컨디션도 엉망이었다. 그는 "내가 못해서 악플이 많았고, 그 고통이 컸다"라고 했다. 이어 "날개 공격수로 뛰면서 어디 한 구석 안 아픈 곳이 없었다. 항상 축 처져 있어 '몸을 잘 만들고 싶다'라는 생각이 많았다"라며 "센터 전향 후 치료를 받지 않을 만큼 컨디션이 좋다. 내 몸이 점점 좋아진다고 느낀다. 처음 느껴본다"라고 설명했다.    
 
정호영이 주춤하는 동안 흥국생명 박현주(2라운드 1순위)와 현대건설 이다현(1라운드 2순위)이 신인왕 경쟁을 펼쳤다. 그는 "아주 아쉬웠다. 반면에 자극도 많이 받았다"고 돌아봤다.  
 
새 출발을 한 그는 배움에 한창이다. 이영택 감독도 프로에서 미들 블로커로 활약했고, 베테랑 한송이 역시 센터로 전향해 뛰고 있다. 그는 "감독님은 누구나 아는 이야기보다 직접 경험한 부분을 많이 알려준다. 또 송이 언니는 내게 부족한 제2 동작에 대해 조언해준다"라며 "서로 다른 부분에서 많은 도움을 얻고 있다"라고 웃었다.  
 
컵 대회와 정규시즌을 통해 더 많은 경험을 쌓고 보완해야 한다. 그는 "새 시즌 센터로 뛴다. 더 많이 노력하고 보완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테니 꾸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인사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