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빠른 2분 스포츠' 켄터키더비 결국 무관중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4 07:00

김두용 기자

켄터키더비 1875년 시작돼 올해 146회, 미국 3대 경마 총 300만 달러 상금

지난해 개최된 켄터키더비는 총 16만명이 관람했다.

지난해 개최된 켄터키더비는 총 16만명이 관람했다.

‘가장 빠른 2분 스포츠’, ‘가장 흥미진진한 2분 스포츠’인 켄터키더비가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미국 처칠다운스사는 5일(현지시간) 예정된 2020 켄터키더비를 관중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켄터키더비는 대공황 때도, 세계 1·2차 대전 시기에도 관중 입장이 정상적으로 시행된 바 있다.

 
1875년부터 시작돼 올해 146번째로 개최되는 켄터키더비는 미국의 3대 경마대회로 총 300만 달러(35억60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16만명이 관람하는 가장 권위 있는 스포츠 경기 중 하나다. 2019년 켄터키더비데이, 켄터키오크스데이 베팅금액은 3억1000만 달러(3667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켄터키더비 우승마 컨트리하우스(맨 왼쪽).

지난해 켄터키더비 우승마 컨트리하우스(맨 왼쪽).

켄터키더비는 최고 3세마를 가리는 아메리칸 트리플 크라운 경주의 첫 관문이다. 트리플 크라운 경주는 켄터키더비, 프리크니스 스테이크스, 벨몬트 스테이크스 순으로 진행된다. 켄터키더비는 매년 5월 첫째 주 토요일에 개최됐지만 코로나19로 더비 일정이 5월 2일에서 9월 5일로 연기되면서 올해는 벨몬트 스테이크스가 트리플 크라운의 문을 열었다.  
 
9월로 연기됐지만 처칠다운스사는 제한된 관중이라도 입장시켜 정상적으로 더비를 진행하려고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백악관이 켄터키주 제퍼슨 카운티와 루이빌을 ‘레드존(인구 10만 당 1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으로 지정하면서 무관중 켄터키 더비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 카스탄젠 처칠다운스사 CEO는 “올해 켄터키더비는 이전과는 분명 다르겠지만 경마팬들과 루이빌 주민들, 미국 시민들이 더 안전한 미래를 위해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관중 경마는 ‘더비위크(9월 1일~9월 5일)’의 모든 경주에 적용된다. NBC가 4일 열리는 켄터키오크스(3세 암말 경주)와 5일 켄터키더비를 생중계한다. 2019년 켄터키더비 경주는 2001년 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더비 경주 동안 평균 1650만 명이 시청했고, ‘맥시멈시큐리티’에서 ‘컨트리하우스’로 우승마가 번복되던 순간은 1850만명이 시청해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켄터키더비 중계는 더비 이후 이어진 보스턴과 콜럼버스 간의 내셔널하키리그(NHL) 플레이오프게임 시청률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현장을 찾지 못하는 경마팬들까지 더해져 더 많은 시청자들이 더비를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13일 예정됐던 국제경마대회인 코리아컵은 개최되지 않는다. 한국경마는 대면 발매만 가능해 코로나19 직격탄을 그대로 맞았다. 마사회는 말산업의 지속성 유지를 위해 비대면 발매 방식 도입과 해외경마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