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볼티모어전 2실점→비자책 정정…시즌 ERA 2.51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5 09:29

김희선 기자
류현진이 23일 탬파베이전 1~3회르 ㄹ모두 범타 처리했다. 게티이미지

류현진이 23일 탬파베이전 1~3회를 모두 범타 처리했다. 게티이미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부과했던 2자책점을 1주 만에 모두 비자책으로 정정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공식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전날까지 2.72였던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 기록은 5일(한국시간) 기준 2.51로 표기돼 있다. 또 MLB닷컴의 8월 29일 박스 스코어와 게임 데이 기록에서도 류현진의 자책점이 1점에서 0점으로 줄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2실점 했다. 실점 장면을 보면 2-0으로 앞선 6회 2사 만루에서 라이언 마운트캐슬의 땅볼을 걷어낸 3루수 트래비스 쇼가 1루에 악송구를 범했다. 실점 없이 이닝을 끝낼 수 있었지만, 쇼의 송구 실책으로 2점을 잃은 셈이다.
 
기록원은 처음에는 쇼의 송구 실책으로 판단해 류현진에게 자책점을 아예 부여하지 않았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마운트캐슬의 타구를 내야 안타로 재판정하고 쇼의 송구 실책을 지웠다. 내야 안타로 보기도 어려웠지만, 내야 안타로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는 기록원의 판단도 이해하기 어려웠다. 2실점은 모두 류현진의 자책점이 됐다.
 
자연히 기록에 대해 비판이 불거졌다. 류현진은 경기 후 "구단과 투수코치가 알아서 잘해줄 것"이라며 구단이 기록원에게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전했고, MLB닷컴은 다음날인 8월 30일 류현진의 볼티모어전 자책점을 2에서 1로 줄였다. 마운트캐슬의 타구를 내야 안타에 이은 송구 실책으로 본 것이다. 그리고 5일에는 남은 1자책점마저 지우며 마운트캐슬의 타구를 실책으로 정정했다.
 
자책점에 더해 피안타도 하나 줄어든 류현진의 8월 29일 볼티모어전 공식 기록은 6이닝 7피안타 2실점 비자책이다. 시즌 평균자책점이 2.51로 줄면서 류현진의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 순위도 7위에서 4위로 상승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