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전 마지막 LCK 우승팀은 담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6 12:05

권오용 기자
2020 LCK 서머 결승전에서 우승한 담원. 라이엇게임즈

2020 LCK 서머 결승전에서 우승한 담원. 라이엇게임즈

담원 게이밍이 창단 후 처음으로 LCK에서 우승했다.  

 
담원은 5일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결승전에서 DRX를 3-0으로 완벽하게 제압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결승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경기로 진행됐다.  
 
1세트에서는 양 팀 모두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면서 경기 중반까지 킬이 나오지 않았다. 20분경 펼쳐진 드래곤 앞 한타에서 담원이 주도권을 잡았고, 뒤이은 교전에서 연이어 승리하며 담원 게이밍이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초반 난전 속에서도 담원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베릴’ 조건희의 알리스타와 ‘너구리’ 장하권의 레넥톤의 활약으로 21분 만에 내셔 남작을 획득하며 승기를 굳혔고 DRX의 ‘쵸비’ 정지훈이 분전했지만 중후반 드래곤 앞 한타에서 적을 쓸어 담으며 승수를 추가했다.  
 
담원은 3세트에서는 ‘고스트’ 장용준이 본인의 시그니처 픽인 ‘드레이븐’을 꺼내들었고 ‘베릴’ 조건희 역시 이번 스플릿 본인이 첫 선을 보인 ‘판테온’ 서포트로 유종의 미를 장식했다. 경기 내내 담원 게이밍이 우세한 상황 속에서 ‘쇼메이커’ 허수의 아칼리가 쿼드라킬을 기록하며 경기에 쐐기를 박았고, 29분 만에 경기를 끝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번 우승으로 담원은 상금 1억 원과 함께 ‘챌린저스 출신 팀 최초 LCK 우승’이라는 기록까지 세웠다  
 
올 5월 담원의 지휘봉을 쥐고 창단 첫 우승을 이끈 ‘제파’ 이재민 감독은 “팬분들이 걱정하시던 다전제에 대한 우려도 증명했으니 롤드컵 가서도 잘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이널 MVP는 오른과 레넥톤으로 맹활약한 담원의 탑 ‘너구리’ 장하권이 1표 차이로 ‘고스트’ 장용준을 제치고 선정됐다.  
 
이번 결승전을 끝으로 프랜차이즈 도입 전 마지막 LCK 시즌이 마무리됐다.
 
담원 게이밍은 이번 우승으로 오는 25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2020 LoL 월드 챔피언십’에 LCK 1번 시드로 출전한다. 결승 이전에 이미 롤드컵 진출을 확정 지었던 DRX는 2번 시드로 참가한다. 롤드컵으로 가는 남은 한자리의 주인공을 가리는 대표 선발전은 오는 7일 월요일부터 3일간 온라인으로 열린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