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3년 전과 판박이 JP모건 보고서 이례적 반박 이유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0 15:14

김두용 기자

JP모건 목표 주가 60% 수준으로 낮추고, 급락 다음날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쓸어담아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올해 상반기 주식재산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올해 상반기 주식재산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외국증권사 JP모건의 보고서에 '발끈'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0일 홈페이지 통해 “JP모건의 해당 보고서는 경쟁사 대비 부정적 결론을 도출하기 위한 짜 맞추기식 내용으로 구성됐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JP모건은 지난 9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목표주가를 각각 19만원, 7만원으로 잡으면서 '비중축소' 투자의견을 냈다. 그러자 셀트리온은 개별 증권사 보고서에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내며 ”신뢰성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반박했다.  
 
3년 전에도 JP모건 보고서로 인해 주가 급락을 겪은 바 있는 셀트리온은 결국 폭발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JP모건은 상장 경쟁사 A는 주가수익비율(PER) 158배, 셀트리온은 76배, 셀트리온헬스케어는 57배로 계산했다"며 "그런데도 PER이 훨씬 높은 A사에 대해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PER이 낮을수록 저평가된 주식으로 꼽힌다. 이어 "목표주가 또한 A사는 전일 주가보다 높게 제시하고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각각 60%, 68% 수준으로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JP모건 보고서 발간 후 지난 9일 주식시장에서 셀트리온(-6.13%)과 셀트리온헬스케어(-4.36%)는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다. JP모건의 연구원은 “바이오산업을 향한 시장의 낙관이 지나치다"며 "셀트리온의 지배구조 개편 이슈나 코로나19 치료제의 상업적 성공 같은 불확실한 요인들보다는 이익 펀더멘털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은 셀트리온의 목표주가를 평균 37만원으로 제시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공장 가동률 개선으로 인해 올해 2분기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것이 주목 받고 있다. 셀트리온은 매출 4288억원, 영업이익 1818억원으로 영업이익이 118%나 성장했고, 영업이익률이 42.4%에 달했다.  
 
이런 행보를 고려하면 JP모건의 보고서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 심지어 JP모건은 10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식을 17만6000주 이상 매수했다. 거래대금만 176억원 이상이다. 지난 9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가 급락하자 다음날 주식을 쓸어 담았다.
 
JP모건이 ‘공매도 금지’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보고서를 부정적으로 냈다는 시선도 있다. 현재 셀트리온의 공매도 잔고잔량은 826만주가 넘는다. 이중 지난 3월까지 JP모건이 공시한 공매도 잔고가 8% 이상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