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매체 "시노팜 코로나 백신, 수십만명 접종에도 부작용 없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2 11:06

김두용 기자
중국 코로나19 백신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페루 카예타노 에레디아대학 실험실.

중국 코로나19 백신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페루 카예타노 에레디아대학 실험실.

중국 언론들이 자국이 개발한 코로나19 응급 백신을 수 십 만명이 맞았으나 감염되거나 부작용이 없다고 보도했다.
 
12일 중국 매체 인민망 등에 따르면 중국 국유 제약회사 시노팜은 코로나19 불활성화 백신의 긴급 사용과 관련해 이미 수 십 만명에 접종했는데 부작용과 감염 사례가 단 한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응급 백신 접종자 가운데 해외 코로나19 고위험 국가에 나간 인원이 1만여명에 달하지만 현재까지 감염된 경우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 응급 백신이 임상 시험에서 중화 항체가 형성되며 효과를 입증해 최종 출시를 앞두고 있다. 시노팜은 이미 전 세계에서 5억개의 주문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임상시험 중인 이 응급 백신은 지난 7월 말부터 현장에 투입됐다. 이에 앞서 중국 국무원은 지난 6월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가이드라인을 승인했다.
 
중국의 백신관리법에 따르면 중대 공공보건 사건이 발생했을 때 임상시험 중인 백신을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긴급사용할 수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6월 중국이 해외로 나가는 국유기업 직원들에게 응급 백신을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