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등판]류현진, 니모 상대 완벽한 제구...위기 극복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4 05:32

안희수 기자
류현진이 3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가며 소속팀의 리드를 지켜가고 있다.

류현진이 3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가며 소속팀의 리드를 지켜가고 있다.

 
류현진(33·토론토)이 두 번째 고비도 잘 넘겼다. 포심 패스트볼의 위력이 살아났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전에 선발 등판했다. 1회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지만, 볼 배합 변화와 코너 워크로 체인지업 공략에 나선 메츠 타자들을 공략했다. 2, 3회는 무실점.  
 
4회는 선두 타자 도미닉 스미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앞선 1회 적시타를 허용한 타자다. 체인지업을 구사했지만 배트 끝에 걸렸다. 이 상황에서 피트 알론소를 삼진 처리했다. 철저한 바깥쪽(우타자 기준) 승부로 어설픈 스윙을 유도했다. 류현진다운 노련한 투구.  
 
후속 타자 로사리오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1사 1·2루에 몰린 상황. 이 경기 가장 중요한 승부가 이어졌다. 앞선 2회 초 좌중간 2루타를 맞은 브랜든 니모를 맞이했다.  
 
바깥쪽(좌타자) 1~3구가 모두 볼 판정을 받은 상황에서 다시 같은 코스 공략으로 첫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높쪽 높은 코스 빠른 공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풀카운트. 이 상황에서 다시 바깥쪽 낮은 코스 보더라인에 걸치는 투심 패스트볼을 던졌다. 타자는 지켜봤다. 구심이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루킹 삼진.  
 
류현진이 2회부터 3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며 토론토의 리드(스코어 2-1)를 지켜내고 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