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명→250명…안 그래도 좁아진 은행 채용문 '바늘구멍'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8 07:00

권지예 기자

'코로나19'에 은행 수익성 악화… 비대면 활성화·영업점 축소 영향

4대 시중은행

4대 시중은행

시중은행의 채용문이 다시 열렸지만, 규모가 지난해보다 많이 축소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익성 악화와 영업점 폐쇄 등으로 ‘채용 가뭄’이 본격화된 모습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과 우리은행·하나은행이 하반기 채용 일정을 시작했다.  
 
최근 하나은행이 하반기 신입 행원 공개 채용과 수시 채용을 통해 150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디지털, 자금·신탁, 기업금융·IB 등 4개 분야로 나누어, 오는 2일부터 원서접수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하나은행의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대폭 줄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공채 200명, 수시채용 200명 등 총 400명을 채용했다.
 
가장 먼저 채용 공고를 낸 신한은행도 마찬가지다. 신한은행은 하반기 일반직 신입 행원 공개채용과 디지털·ICT 분야 수시채용 등을 모두 합해 총 250명 규모를 뽑기로 했다.  
 
지난해 신한은행은 신입 행원 공채와 경력직 수시채용을 포함해 상반기 630명, 하반기 350명 등 1000여명을 뽑았다.  
 
우리은행의 경우 일반·디지털·IT 분야를 합쳐 총 200명을 뽑는다고 공고했다. 지난해에는 상반기 300명, 하반기 450명 등 총 750명을 채용한 바 있다.
  
아직 공채 계획을 내놓지 않은 KB국민은행의 경우 인원과 진행 방식, 시기 등을 검토 중으로 추석 전에는 구체적 계획이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도 지난해 채용 규모인 500여 명보다는 줄어든 절반가량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올해 공채 규모가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여파 속 수익성 악화로 인한 비대면 활성화와 영업점 축소의 영향이 있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올해 상반기 금융지주 경영실적에 따르면, 10개 금융지주회사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0% 줄었고, 권역별로 봤을 때 은행의 수익이 1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수익 감소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대손충당금 적립 영향이 컸다.
 
또 올 상반기(6월 말 기준)에만 은행의 점포 수는 국내 17개 시중 은행의 점포 수는 전년 동기보다 총 146개가 축소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영업점이 줄어 근무 인력이 다른 분야로 재배치 되고, 일반 신규 채용이 줄어든 분위기다”며 “하지만 또 그만큼 디지털 분야 인재에 대한 수시채용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