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기대작 '제2의 나라' 선발대 모집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2 17:54

권오용 기자
넷마블 '제2의나라'의 애니메이션 PV 이미지.

넷마블 '제2의나라'의 애니메이션 PV 이미지.

넷마블은 판타지 아트 MMORPG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스‘의 선발대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서포터즈 개념의 선발대는 제2의 나라 소식지를 공식 사이트 내에서 확인할 수 있고, 선발대 포인트를 이용해 스페셜 굿즈, 온라인 상품권 등을 획득할 수 있다. 포인트로 전용 코스튬 등 게임 아이템을 미리 마련할 수 있다.
 
선발대 가입은 제2의 나라 공식 사이트에서 휴대전화 번호만 기재하면 되며, 포인트는 가입, 로그인, 소식지 확인, 이벤트 참여 등을 통해 받는다.
 
넷마블은 여권 공유 이벤트를 오는 27일까지 공식 페이스북에서 진행한다. 선발대가 되면 이용자 이름으로 된 제2의 나라 여권이 발행되며, ‘여권 자랑하기’ 기능을 통해 해시태그 '#제2의나라선발대'와 함께 개인 페이스북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권을 받는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의 세계관과 스토리를 녹여낸 티저 PV를 공식 사이트와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개했다.
 
이 영상은 주인공(이용자)가 현실 세계에서 가상현실 게임 '소울다이버즈'의 테스트에 참여해 '제2의 나라‘로 오게 된 경위와 두 세계에서 일어나는 만남과 모험에 대해 그려내고 있다.
 
넷마블이 개발 중인 제2의 나라는 레벨파이브가 기획·제작하고, 스튜디오 지브리가 작화, 유명 음악가 히사이시 조가 참여한 RPG(역할수행게임) '니노쿠니'를 모바일화한 작품이다.
 
이 게임은 두 개의 세계를 오가는 스토리와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카툰렌더링의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을 앞세워 원작의 감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