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10월에 랭킹뉴스 폐지…언론사별 랭킹 강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3 17:17

권오용 기자
네이버 뉴스 서비스 개편 내용.

네이버 뉴스 서비스 개편 내용.

네이버는 많이 본 기사를 순서로 보여주는 '랭킹뉴스'를 폐지하고 새로운 추천 모델을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네이버는 섹션·연령별 랭킹은 10월 중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정치·경제·사회 등 섹션별 '많이 본 뉴스'의 자리에는 각 언론사에서 가장 많이 본 기사 1건씩을 띄울 예정이다.
 
기사 본문 하단에 보여지던 '언론사 전체 랭킹 뉴스'에는 새로운 추천 모델을 도입한다.
 
네이버는 기사의 내용과 관련 있는, 그 기사를 본 사람이 많이 본, 그리고 현재 인기 있는 기사를 고루 반영해 더 다양한 뉴스를 접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24일 이용자가 구독하는 기자와 연재 기사를 더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두 영역을 '언론사 편집판'으로 옮긴다.
 
네이버는 "앞으로 기자 페이지를 통해 본인이 직접 주요 기사를 큐레이팅하고, 독자들과 함께 소통하며 기자 개인 브랜딩의 중심 영역으로 자리 잡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