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한국경제성장률 -0.9%로 0.6% 상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5 08:17

김두용 기자
S&P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했다.

S&P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S&P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GDP)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S&P는 24일(현지시간)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회복, 힘든 시기 시작된다'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국가마다 경기 회복 속도는 다르겠지만 아태지역 경제가 중국을 필두로 회복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5%에서 -0.9%로 0.6%포인트 올렸다. 중국과 대만, 베트남의 전망치도 각각 상향했다. 반면 인도와 일본, 호주, 태국 등에 대해선 기존 전망치를 유지하거나 내렸다.
 
다만 S&P는 우리나라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4%에서 3.6%로 0.4%포인트 낮췄다. 중국과 일본, 호주 등도 내렸다. S&P는 아태지역 경제가 올해 2% 역성장한 후 2021년에는 6.9% 반등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 추정치 대비 약 5%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숀 로치 아태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가 종식된 것은 아니지만, 경제적 여파는 최악을 지난 것으로 보인다"며 "각국 정부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면 봉쇄보다는 좀 더 정교한 전략을 도입하고 있으며, 가계 소비도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