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SK 꺾고 KBL 컵대회 초대 챔피언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7 19:38

김희선 기자
KBL 제공

KBL 제공

 
고양 오리온이 지난 시즌 공동 1위 서울 SK를 누르고 KBL 컵대회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오리온은 27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결승에서 SK에 94-81 승리를 거뒀다. 조별리그에서 2연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한 오리온은 전주 KCC를 제압하고 결승에 올라 강을준 감독 체제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오리온 유니폼을 입은 이대성(18득점 4어시스트)은 대회 최우수 선수(MVP)에 선정돼 두 배의 기쁨을 안았다.
 

1쿼터부터 오리온이 조금씩 앞서고 SK가 추격해서 따라잡는 양상이 계속 이어졌다. 오리온은 이대성과 허일영, 로슨이 득점을 쌓았고, SK는 변기훈과 미네라스가 추격을 이끌었다. 오리온이 좀처럼 도망치지 못하면서 1쿼터를 22-22로 마친 두 팀의 차이는 2쿼터 후반부터 조금씩 벌어지기 시작했다. 34-34로 팽팽하던 2쿼터 후반, 오리온은 이대성의 3점포와 허일영, 로슨의 연속 득점을 묶어 41-36으로 점수를 벌렸다. SK도 미네라스가 외곽포를 터뜨리며 추격하는 듯 했으나 이후 이대성이 자유투 1구와 2득점에 성공해 44-39, 5점 차를 유지한 채 전반을 마무리지었다.
 
3쿼터 초반 이승현과 로슨이 연달아 외곽포를 터뜨리고 여기에 허열영까지 가세하면서 점수는 63-52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SK도 양우섭과 변기훈이 연속 3점으로 추격에 나섰고, 수비에서도 최성원과 최부경이 끈질기게 막아서며 점수가 더 벌어지는 것을 막았다. 결국 SK는 양우섭의 자유투 2구까지 포함해 70-64, 6점 차로 다시 따라붙으며 3쿼터를 마쳤다.
 
마지막 4쿼터 시작과 동시에 워니의 2점으로 추격의 포문을 연 SK는 배병준과 변기훈의 연속 3점슛을 포함해 끈질기게 추격에 나섰다. 오리온 역시 이승현과 로슨, 허일영이 득점을 뽑아내면서 두 팀의 점수 차는 계속 줄어들었다 다시 벌어지기를 반복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 2분 40여 초를 앞두고 이대성의 3점슛이 SK의 림을 가르며 89-78, 두 팀의 점수는 11점 차로 벌어졌다. SK가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동안 오리온은 스틸에 이은 허일영의 훅슛과 연이은 이대성의 외곽포를 묶어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고, 결국 경기는 94-81 오리온의 승리로 끝났다.
 
군산=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