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대행 다음 대행 FC서울, 패배 다음 패배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04 18:23

FC서울-부산 아이파크

FC서울-부산 아이파크


FC서울의 위기는 계속된다.

서울은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24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반 17분 이규성에 선제골을 허용했고, 후반 2분 박종우에 추가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서울은 후반 20분 정한민의 1골에 그쳤다.

이례적인 대행 다음 대행 체제의 쇼크가 이어지는 형국이다. 서울은 최용수 감독 사임 후 김호영 감독대행을 선임했다. 김 감독대행은 9경기를 치른 뒤 물러났고, 서울은 박혁순 감독대행에 지휘봉을 맡겼다.

패배 다음 패배의 결과로 이어졌다. 박 감독대행이 처음 지도한 23라운드 수원 삼성과 슈퍼매치에서 서울은 1-3 완패를 당했다. 수원전 18경기 무패 행진도 끊겼다. 그리고 꼴찌 부산에 일격을 당했다. 박 감독대행 체제 후 2연패다.

부산도 조덕제 감독이 물러나고 이기형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 첫 경기였다. 하지만 서울과 상황은 달랐다. 이 감독대행은 남은 시즌 부산을 지휘한다.

반면 박 감독대행은 곧 물러날 운명이다. 서울은 다음 정식 감독을 물색하고 있고, 선임이 이뤄진다면 박 감독대행은 지휘봉을 내려놔야 한다. 서울은 10월 중 신임 감독 선임을 마무리지겠다는 계획이다. 같은 감독대행이지만 선수단에 미치는 영향력 자체가 다르다.

쉽게 이해할 수 없는 서울의 감독 선임 행보. 흔들리는 서울을 잡아주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더 흔들리도록 돕고 있는 흐름이다.

꼴찌 부산에 패배한 서울은 승점 25점에 머물렀다. 2부리그 강등 위기도 현재진행형이다.

상암=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