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EV 리콜…화재 원인 논란 가중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09 10:15

안민구 기자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일렉트릭이 화재로 전소됐다. 대구소방본부 제공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일렉트릭이 화재로 전소됐다. 대구소방본부 제공

현대차가 최근 잇단 화재로 문제가 된 전기차 코나(이하 코나 EV)에 대해 시정조치(리콜)를 하기로 했지만 LG화학이 화재 원인에 대해 반발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16일부터 코나EV 2만5000여 대를 대상으로 BMS를 업데이트한 뒤 과도한 셀 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배터리를 교체해줄 예정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코나EV 차량의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불이 날 가능성이 확인돼 제작사의 자발적인 리콜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난 화재를 비롯해 2018년 코나EV가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에 따르면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조사 결과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돼 내부 합선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조사 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에서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가 유력한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코나EV의 배터리셀은 LG화학이 만들어 공급했다. 코나EV의 배터리팩은 LG화학과 현대모비스[012330]의 합작사인 에이치엘그린파워가 LG화학이 제조한 배터리셀을 공급받아 생산한다. 현대모비스가 이 배터리팩과 현대케피코에서 생산한 BMS로 배터리시스템어셈블리(BSA)를 만들어 현대차에 공급하는 식이다. BMS는 현대차가 개발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LG화학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분리막 손상으로 인한 배터리 셀 불량이 원인이라고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국토부와 현대차가 밝힌 조사 결과를 정면 반박한 것이다. LG화학이 민감하게 반응한 이유는 화재의 직접 원인이 ‘배터리 셀’ 결함으로 귀결될 경우 배터리 제조사로서 책임을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향후 코나EV의 화재를 둘러싼 책임 공방이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가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리콜 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시 보완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힌 데다 LG화학도 배터리 셀 불량 지적에 강하게 부인하고 나서면서 화재 원인을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