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술 탈취 의혹에 국회 기자출입증 도용 물의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11 14:48

김두용 기자
삼성전자가 기술 탈취 의혹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기술 탈취 의혹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기술 탈취 의혹과 기자출입증 무단 도용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의혹을 제기됐다. 정의당의 류호정 국회의원은 한 중소업체가 개발한 스마트폰 액정 보호필름 부착 기술을 탈취 여부를 삼성전자에 물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이종민 삼성전자 상무는 의혹을 부인하다 류 의원의 녹취 공개에 롤러 키트를 제공한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이어 류 의원이 “삼성전자에서 기술이 담긴 도면도 요구했다고 한다”라며 비판하자 이 상무는 재발 방지를 약속하며 물러섰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류 의원의 폭로로 알려진 기자출입증 도용에 대해서는 거듭 사과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대관업무 담당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 건물을 출입하며 논란이 빚어졌다. 삼성전자는 8일 입장문에서 "자사 임원이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외 국회 절차를 위반한 사례가 더 있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 잘못된 점이 있으면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에 따르면 물의를 빚은 해당 임원 A씨는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고, 회사는 이를 즉각 수리했다. 삼성의 임원 A씨가 국회 출입기자증으로 국회를 드나들었다. 최근 삼성전자 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하자 A씨가 매일 국회를 찾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삼성이 정치권 로비 등을 위해 유령 언론사를 만든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지기도 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