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장하성 "유흥업소 법카 사용, 송구하고 죄송"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1 11:12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장하성 주중대사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장하성 주중대사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재직 시절 법인카드 유용 논란에 대해 "고려대 구성원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장 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주중·주일대사관 화상 국정감사에서 법인카드 유용 논란에 대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대해 "규정에 맞지 않게 비용이 지급이 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고려대 구성원과 국민들께 드린다"고 했다.
 
장 대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2016~2017년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시절,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같은 술을 곁들인 회식을 하며 사용했다"며 "6차례 걸쳐 279만원을 사용했고 여러 명이 식사와 반주를 하다보니 금액이 40여만원으로 많아 나눠 계산한 적이 있다"고 했다.
 
앞서 장 대사는 고려대 재직 시절 연구비와 일반 행정비 용도 등의 법인카드 2개를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30초 간격으로 분할 결제(일명 '카드 쪼개기')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김다영 기자 kim.dayoug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