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타이어 휠 박살낸 타이어뱅크 가맹점…본사 "가맹점 계약 해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1 17:45

안민구 기자
21일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직원이 고의로 고객 차량의 휠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글과 함께 올라온 영상. 보배드림 캡처

21일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직원이 고의로 고객 차량의 휠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글과 함께 올라온 영상. 보배드림 캡처

타이어 전문 업체 타이어뱅크의 한 가맹점에서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타이어 휠을 고의로 파손한 뒤 교체를 권유한 사실이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21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타이어뱅크 광주 가맹점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과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A씨는 "20일 타이어뱅크에서 타이어 4개를 교체하던 중 휠이 손상되었다면서 교체를 권유받았다"며 "다음에 교체하겠다고 했더니 (가맹점 측은) 그냥 가시면 안 된다면서 중고라도 구매하시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실제 A씨가 보배드림에 올린 영상을 보면 타이어 수리점으로 보이는 곳의 한 직원이 기다란 도구를 휠과 타이어 사이에 끼워 벌어지게 하는듯한 모습이 담겨 있다.
 
훼손된 타이어 휠. 보배드림 캡처

훼손된 타이어 휠. 보배드림 캡처

A씨는 글에서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 있는지 정말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또 다른 글을 올려 가맹점을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에서는 A씨와 비슷한 피해를 보았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타이어뱅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본사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사실로 밝혀질 경우 해당 사업주와 가맹 계약을 즉시 해지하고 피해 고객에게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