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벨루가 방류 기술위원회 2차 자문회의 진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2 15:31

권지예 기자
 
벨루가 방류 기술위원회

벨루가 방류 기술위원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이 21일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해양수산부, NGO로 구성된 벨루가 방류기술위원회의 추진 단계별 주요사항을 점검하는 2차 기술 자문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2차 자문회의에는 방류 기술위원회와 함께하고 있는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손호선 센터장, NGO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와 ‘동물을 위한 행동’ 전채은 대표,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이형민 사무관 등 고래 생리 생태 전문가, NGO 단체장이 참석해 해외 벨루가 방류 사례 검토, 아이슬란드, 러시아 등 방류 후보지에 대한 장단점 논의, 아쿠아리움 생활을 한 벨루가의 안전한 방류를 위한 국내 방류 가능성 검토 등 다양한 안건을 다뤘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지난 10월말 벨루가 방류를 최종 결정한 뒤 서식지 환경평가, 벨루가 건강평가 및 적응력에 대한 평가를 해왔고, 지난 7월 본격적으로 민관 협력체제로 구축된 방류 기술위원회를 구성해 방류를 단계별로 추진해오고 있다. 러시아 프리모스키 아쿠아리움, 일본 카모가와 아쿠아리움, 대만 국립해양박물관, 영국 멀린사 등 해외 자문단을 통한 벨루가 방류 계획 논의는 물론, 방류 후보지의 현지 답사 및 벨루가의 야생 적응을 위한 자연습성 행동풍부화, 먹이훈련 등 건강관리도 진행하며 건강한 상태로 방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관계자는 “지난 7월 전문가들로 구성된 벨루가 방류 기술위원회와 함께 벨루가가 안전하게 바다로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진행중”이라며, “다만 선례와 같이 벨루가 방류는 최소 3년 이상이 걸리는 장기 프로젝트로 후보지 선정, 건강 관리 등 코로나 19 완화 시기에 맞춰 유동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니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