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BO 퓨처스리그 마무리…LG 이재원 홈런 1위·상무 엄상백 2관왕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5 13:26

배중현 기자
프로야구 KT와 LG의 연습경기가 22일 오후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LG 이재원이 5회 초 좌익수 왼쪽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4.22.

프로야구 KT와 LG의 연습경기가 22일 오후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LG 이재원이 5회 초 좌익수 왼쪽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4.22.

 
KBO 퓨처스리그(2군)가 2020년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KBO는 25일 '5월 5일 개막한 퓨처스리그가 24일 서산 LG-한화전을 끝으로 431경기 일정을 모두 끝냈다'고 밝혔다. 올 시즌 퓨처스리그는 11개 팀이 북부(한화·LG·두산·고양(히어로즈)·SK)와 남부(상무·KT·KIA·롯데·삼성·NC) 2개 리그로 나뉘어 진행됐다. 북부리그는 LG가 1993년 이후 27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고, 남부리그는 상무 야구단이 2012년 이후 9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LG의 북부리그 우승에는 선수들의 개인 활약이 돋보였다. 백남원은 SK 최민준과 함께 7승으로 승리 부문 1위에 올랐다. 타자 부문에서는 이재원이 13홈런을 기록해 홈런왕에 올랐고, 한석현은 0.345로 타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한석현은 9월 23일 강화 SK전에서 올해 퓨처스리그 첫 번째이자 통산 30번째 사이클링히트를 달성했다.
 
남부리그에서는 상무 엄상백이 10승 4패 평균자책점 1.68을 기록해 2관왕에 올랐다.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두 자릿수 승수는 엄상백이 유일하다. 타자 부문에서는 KT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홈런 부문에서는 강민성(12개), 타율에서는 김태훈(0.367)이 1위에 오르며 KBO 리그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KBO 퓨처스리그 부문별 1위 선수에게는 KBO 포스트시즌 종료 후 개최되는 2020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트로피와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한편, KBO는 퓨처스리그 활성화를 위해 올 시즌 더욱 박차를 가했다. 지난 4월 스포카도와 3년 유무선 중계권 계약을 체결한 KBO는 올 시즌 네이버, 카카오, 유튜브 등의 플랫폼을 통해 매주 퓨처스리그 일부 경기를 생중계했다. 퓨처스리그 대학생 기자단은 10개 구단의 퓨처스리그 현장을 취재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8월 4일부터는 이천 챔피언스파크와 마산구장에서 열린 총 23경기에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로봇 심판)을 첫 시범 운영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