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3년 만에 북미시장서 철수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31 10:04

안민구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북미 시장에서 진출 3년 만에 철수한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8일 3분기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에서 이니스프리의 북미 매장을 폐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니스프리는 2017년 9월 미국 뉴욕에 직영매장을 열며 현지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후 동·서부 지역에 추가 출점하고, 지난해 9월에는 캐나다 토론토에도 매장을 열며 북미로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올해 초 기준으로 북미지역의 이니스프리 직영 매장은 모두 10여 개로 늘어났다.
 
그러나 최근 북미 시장 철수 방침을 세우고 지난 3분기 미국 로스앤젤레스 산타모니카 매장을 정리했다. 남은 매장도 순차적으로 닫을 예정이다.
 
북미 시장에서의 성과가 기대에 못 미친 가운데 코로나19 등으로 오프라인 매장 운영이 어려워지자 결국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현지 직영 매장은 모두 닫지만 여러 화장품 브랜드를 모아서 판매하는 멀티 브랜드 숍(MBS)과 온라인 쇼핑을 통한 사업은 계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