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못막은 세계 유일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3 07:00

권오용 기자

올해로 12회째 대통령배 KeG 전국 결선 7·8일 온라인으로 진행

지난해 열린 '대통령배 KeG' 모습.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지난해 열린 '대통령배 KeG' 모습.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코로나19에도 아마추어 e스포츠 축제가 멈추지 않고 계속된다.

 
오는 7일과 8일 양일간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전국 결선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올해로 12회째인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이하 KeG)는 지역 e스포츠 균형 발전과 e스포츠 유망주 발굴, 아마추어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2007년 시작된 최초의 전국 단위 정식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관한다.
 
올해 대회는 당초 경상남도 창원에서 개최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에서 열기로 했다. 창원에서는 내년에 개최된다.
 
올해 대통령배 KeG는 정식종목 5개와 시범종목 1개로 진행된다. 정식종목은 라이엇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펍지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넥슨의 ‘카트라이더’, 한빛소프트의 ‘오디션’, 슈퍼셀의 ‘브롤스타즈’다. 시범종목은 브롤스타즈다.
 
대회 방식에도 변화가 생겼다. 배틀그라운드의 경우 2인 듀오 경기로 진행돼 지역별 대표팀 2팀이 선발됐고, 오디션은 3인 팀전으로 변경됐다. 브롤스타즈 시범종목은 선수와 인플루언서가 한 팀이 돼 대결할 예정이다.
 
각 지역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참가자 안전을 고려해 지역 예선 없이 지역 본선으로 선발했다.
 
지역 본선은 지난 7월 18부터 8월 16까지 진행됐으며, 14개 광역시·도에서 1396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이 참여했다. 지역 상황에 따라 온·오프라인 대회를 선택적으로 진행했으며, 온라인 진행 시 영상으로 본인 확인이 이뤄졌다.
 
그 결과 지역별로 LoL 1팀(5명), 배틀그라운드 듀오 2팀(4명), 카트라이더 2명, 오디션 1팀(3명), 브롤스타즈 1팀(3명)이 선발됐다. 시범종목에는 총 발달부문 4팀, 지체부문 2팀이 선발됐다.
 
전국 최고의 아마추어 선수를 가리는 전국 결선은 온라인 및 원격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역 대표 선수단은 지역별로 e스포츠 시설 혹은 지정 장소에 집결해 타 지역 선수들과 온라인으로 경기를 치른다. 공정한 대회 운영을 위해 각 지역에는 협회 심판들이 파견된다. 안전을 위해 대회 현장은 참가자 및 관계자만 출입할 수 있다.
 
전국 결선에서 종합 우승한 지자체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대통령상을 거머쥔다. 정식 종목 우승자 및 준우승자에는 각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이 수여되며, 3위 및 시범종목 입상자에는 한국e스포츠협회장상이 주어진다. 모범 지자체에는 모범 지자체상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으로 수여된다. 총상금은 4850만원이다.
 
이번 대회에는 제닉스 크리에이티브, 켈미코리아, 아이컴브랜드, 동아오츠카가 협찬사로 참여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