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취임 후 첫 만남 현대차 노조 "내년 교섭 화답 기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3 11:55

김두용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장이 회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현대차 노조와 만남을 가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장이 회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현대차 노조와 만남을 가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장이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노조를 만나 노사관계 안정을 도모했다.  
 
3일 현대차와 현대차지부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달 30일 현대차 울산공장 영빈관에서 이상수 현대차지부장과 오찬을 함께하며 면담했다. 하언태·이원희 사장, 장재훈 부사장 등 현대차 경영진도 배석했다.
 
이상수 지부장은 이날 자리를 마련해준 정 회장 등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1시간 반가량 이어진 오찬 자리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격의 없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노사관계 안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직원의 만족이 회사발전과 일치될 수 있도록 함께 방법을 찾아가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기차로 인한 신산업 시대에 산업의 격변을 노사가 함께 헤쳐나가야 한다. 변화에 앞서 나갈 수 있도록 합심해 새롭게 해보자"고 강조했다.
 
또 정 회장은 또 "노사간의 단체협약은 중요한 것이다. 조합원 고용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사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수 지부장은 "품질 문제에 있어 노사가 따로 있을 수 없다.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이 지부장은 이어 "올해 조합원은 코로나19을 극복하며 회사 발전에 적극 기여했다"며 "5만 조합원에 대한 사기진작과 투자도 중요하다"며 "내년 교섭에서 회사의 화답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현대차 노조는 임금 협상 11년 만에 동결에 합의했다. 또 2년 연속 무분규 합의로 협상을 마치며 변화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정 회장 취임 이후 처음 이뤄진 이날 경영진과 노조 지부장간 면담은 회사의 미래발전을 위해 노사가 적극 소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