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해외 매출 1.1조원 '신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4 13:42

안민구 기자

세계 라면기업 5위도 지켜

LA뮤직페스티벌 신라면 부스 모습. 농심 제공

LA뮤직페스티벌 신라면 부스 모습. 농심 제공

 
농심의 해외 매출이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전망이다. 
 
농심은 올해 해외 매출이 전년 대비 약 24% 성장한 9억9000만 달러(약 1조1271억원)가 예상된다고 4일 밝혔다. 

 
미국, 중국 등 주요 법인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일궜고, 코로나19로 라면 소비가 급증해 수출 실적도 많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이 같은 실적을 끌어낸 대표주자는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올해 해외에서 전년 대비 30% 성장한 약 3억9000만 달러(약 444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농심 해외사업의 40%가량을 담당하고 있는 셈이다. 
 
신라면의 활약과 함께 ‘짜파구리’ 인기도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짜파게티, 너구리 등 한국 라면에 대한 관심과 판매가 늘었다. 
 
또 코로나19가 미국, 유럽 등지로 빠르게 번지면서 내식 수요 증가와 함께 라면 소비도 급증했다. 농심은 미국과 중국 현지 생산라인을 완전가동하고 수출 물량을 늘리면서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처해왔다.
 
올해 가장 두드러진 성장을 보인 해외 시장은 미국이다. 캐나다를 포함한 미국법인 매출은 약 3억2600만 달러(약 3709억원)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약 28% 성장한 수치로, 미국은 올해 매출 기준으로 중국 법인을 넘어섰다. 

 
농심은 세계 라면 기업들과 비교해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2019-2020 포장식품-라면' 통계에 따르면 농심은 지난해 한국 기업 최초로 세계 라면 기업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점유율 예상치도 5.7%로 6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며 5위 자리를 지킬 것으로 전망된다. 
 
문경선 유로모니터코리아 총괄연구원은 “코로나19로해외에서 라면 수요가 늘어났는데, 농심이 이 기회를 잘 살려 각국 시장을 깊숙이 파고들었다”며 “이러한 움직임이 라면이 전형적인 일본과 중국의 음식이라고 알고 있던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게 됐다”고 분석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농심 해외매출 추이(단위: 달러) 
---------------------------------------------
2020년(예상)                      9억9000만 
2019년                             8억 
2018년                             7억4000만
2017년                             6억4500만
2016년                             6억3500만

---------------------------------------------
자료=농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