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김인태 대타 결승타' 두산, KT 꺾고 KS 진출 81% 확률 챙겨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9 21:58

이형석 기자
두산 김인태가 9일 고척돔에서 열린 KT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2-2로 맞선 9회 초 1사 3루에서 대타 결승타를 날린 뒤 기뻐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두산 김인태가 9일 고척돔에서 열린 KT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2-2로 맞선 9회 초 1사 3루에서 대타 결승타를 날린 뒤 기뻐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두산의 경험과 뒷심은 무서웠다.  

 
두산은 9일 고척돔에서 열린 KT와의 2020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3-2로 승리, 기선을 제압했다. 역대 5전 3승제의 PO에서 1차전 승리 팀의 한국시리즈(KS) 진출 확률은 81.3%(역대 32회 중 26차례)다.  
 
정규시즌 3위로 LG를 꺾고 PO에 오른 두산은 창단 첫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KT를 상대로 경험과 뒷심을 자랑했다.  
 
선발 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7⅓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고, 8회 말 동점을 허용한 뒤 9회 초 대타 김인태가 결승 적시타를 쳤다.  
 
두산은 1회 선두타자 정수빈이 상대 실책으로 출루해 1사 2루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점수를 뽑지 못했다. 지난 5일 LG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폭발적인 타격을 선보였으나, 이날 4회 2사 오재일이 내야 파울 플라이로 물러나기까지 KT 고졸 신인 소형준에게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재환이 4회 2사 후 팀의 첫 안타(2루타)를 기록했다.  
 
6회까지 단 1안타에 그친 두산은 7회 1사 후 허경민이 펜스를 직격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으나, KT 좌익수 조용호의 펜스 플레이와 정확한 송구 탓에 2루에서 아웃됐다. 후속 박세혁의 안타와 김재호의 볼넷으로 소형준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리는 데 성공했지만, 역시나 득점은 없었다.  
 
고척=김민규 기자

고척=김민규 기자

그 사이 두산 플렉센 역시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지난 4일 LG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6이닝 무실점 호투에 이어 이날 역시 실점 없이 던졌다. 특히 역대 포스트시즌 사상 개인 최초로 두 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기록했다.  
 
두산은 8회 마운드를 넘겨받은 윌리엄 쿠에바스를 두들겨 선제점을 뽑았다. 박건우 타석에 대타로 나선 최주환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정수빈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페르난데스의 잘 맞은 라인드라이브성 타구는 1루수 강백호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갔다. 오재일의 내야 안타로 2사 1·3루. 김재환이 바뀐 투수 김재윤에게 결승 1타점 적시타를 쳤고, 후속 허경민의 1타점 적시타를 추가했다.  
 
KT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배정대의 볼넷과 황재균의 2루타로 플레센을 끌어내린 KT는 강백호가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유한준이 2사 만루에서 조기 투입된 두산 마무리 이영하게에 2타점 동점 적시타를 쳤다.  
 
두산은 9회 초 김재호의 볼넷에 이은 대주자 이유찬의 2루 도루 성공으로 찬스를 잡았다. 오재원의 희생번트 작전을 성공시켰다. 조수행 타석에서 대타로 나선 좌타자 김인태가 바뀐 좌완 조현우에게 결승 적시타를 뽑아냈다.  
 
KT는 9회 말 선두타자 박경수가 내야 안타로 출루했지만, 번트 작전 실패 등으로 동점에 실패해 고개를 떨궜다.  
 
두산으로선 준PO에서 타율 0.143에 그쳤던 4번타자 김재환이 이날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해 타격감 회복을 알린 점도 고무적이다.  
 
KT는 8회 말 동점에 성공하며 만만치 않은 저력을 보였지만, 바뀐 투수가 부진하며 고개를 떨궜다. '신인왕 0순위' KT 소형준은 이날 6⅔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개인 첫 PS에서도 전혀 주눅들지 않는 배짱을 자랑했다.  
 
고척=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