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아마존과 협력 준비 '11번가 커머스 사업 확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4 08:52

김두용 기자
11번가

11번가

SK텔레콤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미국 아마존과 손을 잡는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아마존과 11번가 커머스 사업 확장을 위해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11번가가 아마존으로부터 최대 3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제휴는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하려는 아마존 측과 커머스 사업 확대를 노리는 SK그룹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최태원 SK회장은 11번가 상장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휴가 성사되면 국내 고객은 이르면 내년부터 11번가를 통해 아마존 제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1번가뿐 아니라 아마존과 SK텔레콤·SK그룹의 다양한 플랫폼 관련 협력이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SK텔레콤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력해 5G 에지 클라우드를 개발 중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