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올해 누적 판매 1만대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14:12

안민구 기자
폭스바겐코리아의 티구안이 수입 스포츠다목적차(SUV) 최초로 올해 연간 누적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

 
18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티구안의 연간 누적 등록대수는 11월 12일 기준 1만43대를 넘어섰다.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총 5만5000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특히 국내 출시 이후 연간 판매량 1만대를 돌파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2020년 다양한 누적 기록을 갱신하며 갈수록 높아지는 인기를 입증했다.
 
폭스바겐은 티구안의 인기의 비결로 탄탄한 주행성능과 안전성, 경제성 등을 꼽았다. 
 
폭스바겐코리아는 특히 올해 수입차 대중화 전략에 따라 2020년형 티구안을 출시하며, 한국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킬 수 있는 사륜구동 및 7인승 모델을 추가해 티구안 라인업을 확장했다.
 
수입차 업계 최초로 총 소유비용(TCO) 절감을 내세운 캠페인을 전개한 것도 주요한 인기 요인으로 손꼽힌다. 신차 보증 시작일로부터 6개월 내 1회 한도의 차량 점검 및 액체류 부품(탑업) 서비스는 물론 첫 공식 서비스 30% 할인을 제공하는 '신차 고객 대상 웰컴 서비스'와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도 티구안 전 모델 라인업 구매 고객에게 제공된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 사장은 “티구안은 가격, 제품력, 실용성, 디자인 등 소비자가 차량 구매 시 고려하는 주요 부문들에서 대체 불가능한 가치를 제공하는 모델"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SUV 시장에서 꾸준히 사랑 받는 모델인 만큼 앞으로도 고객들의 인식 속에 최고의 수입 SUV 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