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현장]'구위 저하' 플렉센, 철벽 수비 지원 받고 3연속 QS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21:00

안희수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 선발 플렉센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8.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 선발 플렉센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8.

 
크리스 플렉센(26·두산)이 야수진 도움으로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플렉센은 1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KS) 2차전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5피안타·3볼넷·3탈삼진·1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이 그가 마운드에 있을 때 3점을 안겼다.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개인 포스트시즌 두 번째 승리에 도전한다. 
 
1회는 행운이 따랐다. 선두타자 박민우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이명기와 8구 승부를 했다.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정타를 허용했지만, 공이 3루수 허경민 정면으로 향했다. 앤드런 작전을 수행하던 주자 박민우는 2루로 내달린 상황. 더블플레이로 이어졌다. 후속 나성범은 좌익수 뜬공 처리.  
 
타선은 2회 공격에서 NC 3루수 박석민의 실책을 틈타 2점을 냈다. 플렉센은 2회 리드를 안고 나섰다. 그러나 급격하게 흔들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석민에게 좌전 2루타를 허용했고, 후속 노진혁과의 승부에서는 사구를 내줬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 직접 그를 진정시켰다. 효과가 없었다. 7번 타자 권희동에게 구사한 바깥쪽(우타자 기준) 시속 148㎞ 직구가 통타 당해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로 이어졌다. 2루 주자 박석민이 홈을 밟았다. 스코어 1-2.  
 
후속 타자 애런 알테어까지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가 이어졌다. 정규시즌 나선 10월 5경기, 포스트시즌 3경기에서 보여줬던 플렉센의 구위와 제구가 아니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추가 실점은 없었다. 이어진 강진성과의 승부에서 3루에 붙어 있던 두산 3루수 허경민 정면으로 향하는 땅볼을 유도했다. 3루수가 직접 베이스를 밝고 정확한 송구로 타자 주자까지 잡아냈다. 첫 위기를 넘겼다.  
 
두 번째 위기에서도 수비 도움을 받았다. 플렉센은 두산이 4회 초 김재호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달아나며 3-1로 앞선 상황에서 4회 투구에 나섰다. 선두타자 양의지에게 안타, 후속 박석민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노진혁에게는 희생번트을 내줬다. 앞선 승부에서 안타를 허용한 권희동에게는 사구.  
 
다시 한 번 1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이번에는 타석에서 큰 힘이 되지 못했던 박건우가 강견으로 플렉센을 도왔다. 타자 알테어에게 우익수 뜬공을 유도했다. 낙구 위치는 외야수 정상 위치. 3루 주자는 발이 느린 양의지였다. 박건우의 정확한 송구가 포수 박세혁 미트를 향했고, 포수도 매끄러운 태그를 시도했다. 완벽한 아웃 타이밍. NC의 비디오판독은 소용 없었다. 플렉센이 다시 한 번 위기를 넘겼다.  
 
플렉센의 구위는 4일 LG와의 준플레이오프(PO) 1차전, 9일 KT와의 PO 1차전보다 훨씬 안 좋았다. 가운데로 몰리는 공도 많았다. 그러나 플렉센의 뒤에는 리그 최고 야수진이 버티고 있었다. 
 
5이닝을 채울 때도 도움을 받았다. 5회 말 1사 뒤 박민우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고, 후속 이명기에게도 정타를 허용했다. 앞선 1회와 흡사한 상황. 결과도 같았다. 두산 유격수 김재호가 강습 타구를 바로 잡아냈다. 이미 2루로 쇄도한 1루 주자 박민우를 태그시켜 이닝을 끝냈다. 

 
플렉센도 도움만 받지 않았다. 자초한 위기를 스스로 극복했다. 6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양의지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다시 실점 위기에 놓였다. 후속 타자 박석민과의 볼카운트 승부도 불리하게 끌고 갔다. 
 
운이 따랐다. 박석민에게 허용한 잘 맞은 타구가 플렉센의 몸에 맞고 굴전된 뒤 그라운드에 떨어지지 않고 1루수 오재일에게 향했다. 아웃. 홈으로 쇄도하던 주자 양의지도 귀루하지 못했다. 이닝 세 번째 아웃카운트. 
 
타구에 몸을 갖다대는 건 위험한 플레이다. 피하지 못했다고 보는 게 맞다. 실제로 이 상황 뒤 우측 무릎 타박, 왼쪽 팔뚝 타박상을 당하며 7회는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플렉센도 거듭 정타가 나오는 상황에서 본능이 발동한 몸짓을 하기도 했다. 실점은 막았다. 
 
플렉센은 준PO 1차전에서 6이닝 무실점, PO 1차전에서 7⅓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PO 4차전에서는 구원 등판해 3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내기도 했다. 포스트시즌 네 번째 등판. 구위는 떨어졌다. 그러나 든든한 동료들이 그를 지원하며 선발 3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해냈다. 물론 운도 조금 따랐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