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시선]타선 침체? 운? 두산 최대 경쟁력이 만든 승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22:09

안희수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NC 양의지가 4회말 1사 만루서 알테어의 우익수 플라이 아웃때 3루 언더베이스 홈을 노렸지만 두산 포수 박세혁에게 태그아웃되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8.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NC 양의지가 4회말 1사 만루서 알테어의 우익수 플라이 아웃때 3루 언더베이스 홈을 노렸지만 두산 포수 박세혁에게 태그아웃되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8.

 
야구는 상대 팀보다 1점만 더 내면 이긴다. 모든 스포츠가 그렇다. 다득점이 필수는 아니다. 두산이 증명했다.  
 
두산은 1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정규시즌 1위 NC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2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두산은 앞선 포스트시즌 7경기에서 평균 3.86득점에 그쳤다. 이 경기도 5회까지 적시타도 없었다. 그러나 리그에서 가장 탄탄한 수비진이 저력을 발휘했다. 1점을 막아내는 수비를 이어간 덕분에 막판 거센 추격에도 승리할 수 있었다. 
 
선발투수 크리스 플렉센의 컨디션은 좋지 않았다. 시속 150㎞대 포심 패스트볼도 줄었고, 가운데로 몰리는 공도 많았다. 그러나 플렉센의 뒤에는 리그에서 가장 탄탄한 수비진이 버티고 있었다.  
 
두산 야수진은 6회까지 더블플레이 5개를 합작했다. 1회 초, 플렉센이 선두타자 박민우에게 볼넷을 내준 상황에서 2번 타자 이명기에게도 정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두산 3루수 허경민이 이 강습 타구를 바로 처리했다. 작전을 수행한 NC 주자 박민우는 이미 2루 당도. 귀루는 무의미했다.  
 
플렉센은 2회도 실점을 최소화했다. 두산이 2-1로 앞선 1사 뒤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석민에게 좌전 2루타, 후속 노진혁에게 사구를 내줬다. 동점 허용 위기. 이 상황에서 상대한 7번 타자 권희동에게는 우전 안타를 맞았다. 2루 주자는 득점했다. 플렉센은후 속 타자 애런 알테어에게도 볼넷을 내줬다.  
 
1사 만루 상황. 이번에도 허경민이 매끄러운 플레이를 보여줬다. 플렉센이 강진성에게 유도한 땅볼을 잡아서 침착하게 3루 베이스를 밟고, 정확한 1루 송구로 타자 주자까지 잡아냈다. 이닝 종료.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1사 1루 이명기의 타구가 라인드라이브로 유격수 김재호에게 잡히자 플렉센이 두팔을 번쩍 들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18/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1사 1루 이명기의 타구가 라인드라이브로 유격수 김재호에게 잡히자 플렉센이 두팔을 번쩍 들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18/

 
4회는 박건우의 강견이 돋보였다. 두산은 4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김재호가 좌월 솔로 홈런을 치며 스코어 3-1, 2점 차로 달아났다. 플렉센은 이어진 투구에서 양의지에게 안타, 박석민에게 볼넷, 노진혁에게 희생번트를 허용하며 1사 2·3루에 놓였다.  
 
알테어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낙구 위치는 외야수 정상 수비 범위. 3루 주자는 발이 느린 양의지였다. 두산 우익수 박건우는 체중을 실어 빠르고 정확한 송구를 홈에 뿌렸다. 포수 박세혁이 자리 잡은 위치에 정확히 당도했고, 매끄러운 태그 플레이까지 이어졌다. 완벽한 아웃 타이밍. NC의 비디오판독은 번복되지 않았다. 
 
5회는 1회와 흡사한 장면을 연출했다. 플렉센이 1사 뒤 박민우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하며 다시 누상에 주자를 둔 상황. NC는 작전을 걸었고, 타자 이명기는 배트 중심에 타구를 맞췄다. 그러나 이번에는 유격수 김재호가 뛰어올라 타구를 잡아냈다. 2루로 뛴 박민우는 다시 한번 태그 아웃.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5회까지 더블플레이 4개. 6회는 플렉센 자신이 기여했다. 1사 뒤 양의지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하며 다시 실점 위기에 놓였고, 후속 타자 박석민에게는 풀카운트에서 시속 151㎞ 포심 패스트볼을 스트라이크존 안에 넣을 수밖에 없었다. 타구가 투수 정면으로 향했다. 플렉센의 몸에 맞았고, 굴절돼 1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지면에 떨어지지 않았다. 타자 아웃. 홈 쇄도를 시도한 주자 양의지도 귀루하지 못하고 아웃됐다. 이 경기 5번째 더블플레이. 
 
야수 정면으로 향한 타구가 많았다. NC 입장에서는 분명히 운이 없었다. 그러나 두산 수비를 두고 평가하면 그저 '운'으로 깎아내릴 수 없다. NC는 2회 수비에서 베테랑 3루수 박석민이 땅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펌블 뒤 송구 실책까지 범했다.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1루 주자는 3루 진루 뒤 후속 타자 허경민의 땅볼 때 홈을 밟았다. 
 
두산 내야진의 기본기, 외야진의 넓은 수비 범위와 탁월한 송구 능력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단기전은 기본기가 가장 큰 경쟁력이다. 두산이 왜 가을마다 뜨거운 팀인지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