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협 '불가항력적인 사유…연봉, FA 등록일수 등 조정 공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9 18:25

배중현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가 연봉 감액 규정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선수협은 19일 오후 'KBO가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어려울 경우 선수단의 참가활동 기간, 연봉, FA(자유계약선수) 등록일수 등을 상황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근거 조항에 대해서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으며, 국가적인 재난 앞에 KBO리그 프로야구 선수들도 이에 같이 동참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대호(롯데) 선수협 회장은 "금일 KBO가 발표한 내용에 대해 선수들도 이미 몇 차례 뜻을 같이했으며다 같이 동참할 것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선수, 구단, KBO, 업계관계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국내 프로야구 상생을 위해서 토론의 장이 열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수협 입장 발표 전 KBO는 제6차 이사회를 개최해 코로나19처럼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어려울 경우 선수단(감독·코치·외국인선수 포함)의 참가 활동 기간, 연봉, FA 등록 일수 등을 상황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KBO 규약과 선수단 계약서에 추가하기로 협의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