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 추입형 이변에 베팅,1360배 고배당 터지는 벨로드롬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0 07:00

김두용 기자

선행형보다 추입형 복병들이 고배당 메이커, 11월 13일 창원 3경주 쌍승 1360.8배

재개장 후 벨로드롬에는 안정과 이변이 교차하고 있다.

재개장 후 벨로드롬에는 안정과 이변이 교차하고 있다.

 
재개장 후 벨로드롬에는 안정과 이변이 교차하고 있다.  
 
요일별로 경주 결과를 분석해보면 금·토의 경우 특선급 경주들이 대체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반면 선발급과 우수급, 일요일 특선급 경주는 불안한 강자들이 다수 출전하는 상황 속에 혼전 경주가 늘어나면서 이변이 많았다. 특히 선발급과 우수급을 중심으로 노장 마크, 추입형들의 직선 반격 때문에 이변이 발생하는 경주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이변이 발생한 경주들을 분석해보면, 선행형이 버티면서 이변을 만들어 내는 경우보다 추입형 복병들이 선행형 강자들의 주도권 다툼을 이용해 쌍승이나 삼복승에서 이변을 만들어 내는 사례들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 재개 이후 최근 3주 동안(10월 30-11월 15일) 부산, 창원, 광명 경주 중 20배 이상 이변이 발생한 경주(삼복승포함)는 총 39경주였다. 이중 노장 추입형이 선전을 펼치며 이변을 만들어낸 회수는 총 24경주로 추입 승부에 의한 이변 사례가 많았다.
 
대표적인 경주로는 11월 13일 창원 3경주로 1착 서우승, 2착 정관, 3착 이록희가 동반입상에 성공하며 쌍승 1360.8배와 삼복승 91.8배가 발생했다. 이날 이일수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나섰지만 약체인 서우승에게 밀리며 재개장 이후 가장 큰 배당의 빌미를 제공했다. 10월 31일 부산 1경주는 노장 마크, 추입형의 대표주자들인 엄재천과 임병창이 함께 동반입상에 성공하며 쌍승 448.7배와 삼복 85.1배의 고배당을 만들어 냈다. 엄재천은 전날인 10월 30일 경주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한 명인 한기봉을 추입으로 제압하며 쌍승 35.6배를 터트리며 고배당 메이커로 이름을 알렸다.  
 
또 2, 3착권에서 노장들의 적극성에 의해 이변이 발생하는 사례들 또한 늘어나고 있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유독 선발급에서 후착 이변이나 삼복승 이변이 많았는데 대표적인 경주로는 11월 13일 부산 2경주다. 이날 최약체인 함명주는 강력한 입상 후보인 신우삼을 직선에서 제압하며 임범석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함명주의 깜짝 준우승으로 후착과 삼복승에서 이변이 발생했는데 쌍승은 134.0배를 기록했으며 삼복승도 37.5배로 높은 배당을 형성했다.  
 
최강 경륜의 설경석 편집장은 “경주 재개 이후 전체적인 시속이 떨어지는 선발급과 우수급을 중심으로 노장 추입형들에게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변 공략 시 추입형이 역습에 나서는 그림을 그려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