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강진성, 피할 데가 없을 텐데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4 19:46

김민규 기자

[포토]강진성, 피할 데가 없을 텐데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6차전이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4회초 1사 2,3루 박세혁의 내야타구를 1루수 강진성이 잡아 직접 태그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4/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