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연말 인사는 ‘안정 속 혁신’에 방점…구광모 대표 ‘실용주의’ 반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6 17:58

권오용 기자
LG 여의도 사옥.

LG 여의도 사옥.

 
LG가 2021년 임원인사에서 CEO 대부분을 유임하고, 젊은 인재를 대거 발탁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 ‘안정 속 혁신’에 방점을 찍은 구광모 LG그룹 대표의 ‘실용주의’가 반영된 인사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LG는 25일과 26일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갖고 2021년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124명의 신규 임원 승진 등 젊은 인재를 대거 발탁, 미래 준비를 위한 성장사업 추진을 가속화하도록 한 점이다.  
 
CEO 대부분은 유임토록 해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국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증가에 대비해 경영의 안정성을 도모하는 등 신구의 조화를 통한 ‘안정 속 혁신’에 중점을 뒀다.  
 
LG 측은 “고속 성장하는 미래사업 분야에서는 경쟁력을 갖춘 젊은 인재들을 과감히 발탁해 기회를 부여해 관성에서 벗어나 사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동시에, 경륜있는 최고경영진을 유지해 위기 극복 역량을 강화하고 지속 성장의 토대를 탄탄히 구축하고자 하는 구광모 대표의 ‘실용주의’가 반영된 인사다”고 자평했다.  
 
올해 LG는 177명의 승진 인사와 함께 4명의 CEO 및 사업본부장급 최고경영진을 새로이 선임하는 등 임원인사 총 규모는 181명이다.
 
LG는 미래 준비를 위해 지난해 106명보다 증가한 124명의 상무를 신규 선임하고,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변화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젊고 추진력있는 인재들을 곳곳에 전진 배치했다.  
 
이 중 45세 이하 신규 임원은 24명으로, 지난 2년간 각각 21명에 이어 증가하고 있다.  
 
미래 준비의 기반인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LG가 가속화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영역에서 성과를 낸 인재들을 발탁했다. 또, 융복합 기술개발 등 기술 리더십 확보를 위해 R&D 및 엔지니어 분야에서 성과를 낸 젊은 인재에 대한 승진인사도 확대했다.  
 
변화와 혁신을 이루어 낸 미래 성장사업 분야의 인재도 과감하게 발탁했다. 1990년대 중반 배터리 연구를 시작한 이후 포기하지 않고 미래를 대비한 결과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글로벌 1위에 오른 12월 출범 예정 LG에너지솔루션에서 신임 임원 12명을 발탁했다.  
 
또, 장기간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디스플레이 사업 안정화 기반 마련 등에 기여한 플라스틱 OLED 분야에서도 5명의 상무를 신규 선임했다.  
 
LG는 경험과 노하우가 필요한 생산∙품질∙영업 등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인재에 대해서는 나이와 상관없이 중용했다.  
 
대부분의 계열사 CEO를 유임하고, 사업 부문과 스텝 부문에서 계속적으로 성과를 낸 사장 승진자는 5명으로 전년보다 확대했다.
 
LG는 여성 임원 확대 기조를 이어갔다. 올해 전무 승진 4명, 신규 임원 선임 11명 등 역대 최다인 15명이 승진했다.  
 
이로써 그룹 내 여성 임원 규모는 지난해 말 39명에서 51명으로 증가했다.
 
LG전체 임원 중 여성임원 비중도 2018년 말 3.2%에서 2020년 말 5.5%로 증가했다.  
올해 외국인 승진자도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자동차전지 생산법인 개발담당 데니 티미크(독일인) 상무 등 3명이 배출됐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