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동력 확보 위해 절박한 정의선, 더 절실한 신동빈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9 15:37

김두용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을 재개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을 재개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절박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신 회장은 지난 25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을 초청해 롯데케미칼 사업장에서 만났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정 회장의 방문 성격은 앞선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국내 배터리 3사 총수 만남과는 성격이 달랐다. 앞선 회동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전기차-배터리 사업 협력 논의라는 ‘현안’이 있었지만 롯데케미칼 사업장 방문은 특별한 안건에 따른 회동이 아니었다.  
 
신 회장과 롯데케미칼 이영준 첨단소재 사업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의왕사업장에서 정 회장 일행을 맞았다. 하지만 정 회장이 이번 만남에는 ‘배터리 협력’ 때처럼 현대차의 주요 경영진을 대동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이 개인적인 친분으로 초대한 자리라 정 회장이 중대한 과제를 갖고 방문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앞선 4대 그룹 총수들과의 만남과는 달리 특별한 안건 없이 만난 비공식적인 만남인 것으로 알고 있다. 신 회장의 절박한 상황에 따른 회동인 것으로 보여진다”라고 분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 회장이 다른 총수들과 회동 때와는 달리 주요 경영진을 대동하지 않은 채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관련 내용들을 전혀 확인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신 회장과 정 회장의 정확한 회동 목적에 대해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자동차 신소재 개발 분야의 협업을 논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의왕사업장은 자동차에 쓰이는 고부가합성수지(ABS) 등 고기능 합성수지 소재와 건축·인테리어·자재 분야를 연구하는 연구개발(R&D) 센터 등이 있는 곳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신임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신임 회장.

롯데케미칼은 미래차 분야를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모빌리티 소재 사업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컨퍼런스콜에서도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신 회장은 8월 의왕사업장을 방문해 “자동차, 전기·전자 등 화학소재 제품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세상의 첨단 제품에 롯데의 첨단소재가 탑재돼 훌륭한 가치를 만들어내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밝히기도 했다.
 
신 회장과 정 회장은 앞서 2017년에도 만나 사업과 관련해 교류한 인연이 있다. 당시 정 회장은 서울 삼성동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을 앞둔 상황에서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찾아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신 회장에게서 초고층 빌딩 건립과 운영 방안 등에 대한 조언을 들었던 바 있다. 
 
신 회장은 올해 코로나발 최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절박한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파격적인 인사로 돌파구 마련에 나서고 있다. 먼저 롯데그룹의 2인자였던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의 퇴진을 시작으로 지난 26일에도 파격적인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한 달 앞당긴 정기인사에서 임원을 100명이나 줄이는 등 칼바람이 불었다. 50대 젊은 CEO들을 대거 발탁하는 대신 신임 임원 등의 승진을 지난해보다 20%나 줄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