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친환경 먹거리 수소사업 낙점 2025년까지 30조원 창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2 15:57

김두용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차세대 친환경 먹거리로 수소 사업을 낙점했다.  
 
SK는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수소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토대로 국내 수소 시장 생태계를 강화하고 최태원 회장이 강조해 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SK는 1일 최근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 E&S 등 관계사의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수소 사업 전담 조직인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SK는 올해 초부터 수소 사업의 추진 타당성을 검토하고 전략을 수립해왔다. SK는 수소밸류체인을 통해 2025년까지 그룹 차원에서 30조원 수준의 순자산가치(NAV)를 추가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는 우선 그룹이 보유한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경쟁력 있는 수소를 공급할 방침이다. 먼저 자회사인 SK E&S를 중심으로 2023년부터 연간 3만t 규모의 액화 수소 생산설비를 건설, 수도권 지역에 액화 수소를 공급한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에서 부생 수소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특히 SK이노베이션 산하 SK인천석유화학은 최대 수요처인 수도권에 인접해 수소의 장거리 운송에 따른 비용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라는 설명이다.  
 
SK E&S를 통해 블루 수소(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한 수소)의 대량 생산 체제도 가동한다. 연간 300만t 이상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직수입하는 SK E&S가 대량 확보한 천연가스를 활용해 2025년부터 25만t 규모의 블루 수소를 추가 생산한다. 장기적으로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그린 수소 생산 사업도 추진,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수소 공급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수소의 생산과 유통, 공급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가치사슬)을 통합 운영할 계획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