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기침, 확진자 접촉 없어도 무료로 코로나검사 받게 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10 08:11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인 지역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상이나, 확진자 접촉이력이 없어도 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9일 공개한 새 '코로나19 대응 지침'(제9-4판)엔 역학적 연관성이나 기침·인후통·발열 등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코로나19 무료 검사가 가능하게 하는 내용이 담겼다. 검사 대상자 확대 조치는 이미 전날부터 시행됐다.
 
무증상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아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검사 대상과 범위를 넓힌 것이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 등에만 검사 비용을 지원해 왔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대상자의 범위를 넓힌 것 외에는 (기존 검사 대상자와) 다른 점은 없다"며 "본인 부담금이 없는 무료 검사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도 브리핑에서 "지역사회의 무증상감염, 잠복감염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선제적·공격적으로 진단 검사를 확대하고자 한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