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저물고 IPTV 시대...1위 굳힌 KT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17 12:00

정길준 기자

작년 IPTV 매출은 지상파 처음으로 뛰어넘어

방송매체별 매출 추이(단위: 억원).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방송매체별 매출 추이(단위: 억원).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올해도 인터넷TV(IPTV)가 성장을 지속하지만 케이블TV(SO)는 점차 영향력을 잃어가는 모습이다. 유료방송 시장은 케이블TV를 인수·합병(M&A)한 이동통신 3사를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17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국내 방송 시장 규모는 매출액 기준 17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유료방송 사업자의 총 매출은 약 6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7% 늘었으며, 지난해 처음으로 IPTV 매출이 지상파 매출을 넘어섰다. IPTV 매출은 3조8566억원으로 전년 대비 12.2% 올랐지만, 지상파 매출은 약 3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4% 감소했다. SO 매출은 전년 대비 3.2% 줄어든 2조227억원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유료방송 가입자는 3381만 단자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으며, 2008년 출범 이후 처음으로 IPTV 가입자 수가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과반을 상회(50.6%)했다. SO가 1348만 단자, 위성방송이 317만 단자, IPTV는 1566만 단자로 집계됐다.
 
시장 점유율을 넓히기 위한 이통 3사의 몸집 불리기 작업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SK브로드밴드는 티브로드와 합병한 뒤 '러블리 B tv'라는 새로운 브랜드를 내세웠다. 영화 월정액 상품 '오션'도 출시했다. LG유플러스와 한 식구가 된 CJ헬로는 LG헬로비전으로 간판을 바꾸고, 키즈 콘텐트와 기가인터넷 등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며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유료방송 합산규제(시장 점유율 33.33% 제한)의 족쇄를 벗은 1위 KT는 KT스카이라이프를 통해 현대HCN을 품었으며, 딜라이브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에도 단독으로 참여했다.
 
아직 CMB가 매물로 남아있지만, 1강 2중 체제로 자리가 잡혔다.
 
올 상반기 기준 KT 계열(KT·KT스카이라이프·현대HCN)의 점유율은 35.26%다. 여기에 인수 협상을 진행 중인 딜라이브를 포함하면 41.17%로 2위와의 격차가 크게 벌어진다. LG유플러스(LG헬로비전 포함)와 SK브로드밴드의 점유율은 각각 25.1%, 24.47%로 차이가 0.63%포인트에 불과하다.
 
미디어 사업 정비를 마친 이통 3사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각자의 마케팅 전략을 펼칠 전망이다. 시장 점유율 경쟁이 끝난 만큼 앞으로는 콘텐트 싸움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비대면 추세에 이용률이 급증하고 있는 키즈 교육 콘텐트, IPTV에서 콘솔 없이 구동 가능한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직접 투자와 제작에 참여해 독점 제공하는 오리지널 콘텐트가 대표적이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