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8년 만에 ACL 정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19 23:24

이형석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8년 만에 아시아 정상을 탈환했다.
 
울산은 19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전에서 페르세폴리스(이란)를 2-1로 꺾고 우승했다. 이로써 2012년 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던 울산은 8년 만에 아시아 챔피언에 올랐다. 또한 K리그 팀으로는 2016년 전북 이후 4년 만에 이 대회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400만 달러(약 44억원)다.  
 
울산은 전반 45분 수비 미스로 메흐디 압디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VAR의 도움 속에 동점과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 49분 윤빛가람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주니오가 득점으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키커로 나선 주니오의 첫 슈팅을 상대 골키퍼 하메드 라크가 쳐냈으나, 주니오가 발 앞으로 굴러온 공을 재차 슈팅해 1-1을 만들었다. 주니오는 후반 10분에는 상대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2-1 역전승에 앞장섰다.  
 
이후 울산은 몇 차례 위기에도 끝까지 리드를 지켜내며 환호했다.  
 
울산은 지긋지긋한 준우승의 설움을 떨쳐내 기쁨이 두배였다. 이번 시즌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 FA컵에서 모두 전북 현대에 밀려 준우승에 머물었다.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은 명예 회복에 성공했다. 부임 첫해인 2017년 FA컵에서 우승을 일궜으나 이후 2018년 FA컵, 2019년 K리그1, 올해 K리그1, FA컵에서 4차례나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김도훈 감독은 2020년 마지막 대회에서 환하게 웃었다.  
 
울산은 아시아 챔피언 자격으로 내년 2월 1일 도하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